뉴스
2015년 09월 13일 08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3일 08시 16분 KST

이 스타벅스 직원은 그루브가 있다!(동영상)

우리에게도 이런 스타벅스 직원이 필요하다.

최근 페이스북에 공유되고 있는 이 동영상 속 스타벅스 바리스타는 자기 직업을 사랑하는 게 틀림 없다.

그는 더 위켄드의 "I Can't Feel My Face"에 맞춰 멋진 자기만의 파티를 벌이고 있다.

이 근사한 직원이 멋지게 프라푸치노를 흔드는 모습을 보시라.

매일매일 스타벅스에서 이런 직원을 만날 수 있다면!

허핑턴포스트US의 Dancing Starbucks Worker Serves Up Frappuccinos With A Side Of Sas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