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2일 16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2일 16시 15분 KST

영국 노동당 신임 당수에 제러미 코빈 당선

ASSOCIATED PRESS
Labour's Jeremy Corbyn arrives to take part in a Labour party leadership final debate, at the Sage in Gateshead, England, Thursday, Sept. 3, 2015. (AP Photo/Scott Heppell)

영국 노동당을 이끌 신임 당수에 반(反) 재정긴축을 표방한 '강성 좌파' 제러미 코빈(66) 의원이 선출됐다.

노동당은 개표 결과, 코빈 후보가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넘는 59%를 얻어 다른 세 후보를 물리치고 당선됐다고 12일 발표했다.

코빈 신임 당수는 중도세력을 끌어안기 위해 전통적 좌파의 공약을 과감히 버리는 '신노동당' 노선에 반대한 강성 좌파다.

그는 선거 기간 보수당 정부의 대폭적인 복지 축소 등 재정긴축과 파업 억제를 위한 노동법 개정 등에 저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5월 총선에서 노동당은 기존보다 의석수를 잃고 보수당에 단독 과반을 허용하는 참패를 당했다. 이후 에드 밀리밴드 전 당수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