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2일 15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2일 15시 04분 KST

잘못된 식습관이 당신의 수명을 줄인다

한겨레

세계인들의 사망 위험을 높이는 요인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잘못된 식습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대학 건강측정평가연구소(IHME)가 세계 188개국을 대상으로 건강 위험 요인을 79개로 나눠 조사를 해보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11일 의학 전문 <랜싯>에 실린 논문을 통해 밝혔다.

2013년 기준으로 사망 위험 단일인자로 따지면 1위는 고혈압이고 2위는 흡연이었다. 하지만 워싱턴대 건강측정평가연구소는 식습관과 관련된 14개 요인을 합치면 세계인 사망 위험 요인 1위는 잘못된 식습관이라고 밝혔다. 세계인 사망 위험 요인 상위 10개 안에 든 식습관 관련 위험 요인에는 5위 나트륨 과다 섭취, 6위 과일 섭취 부족 등이 있다.

연구소는 2013년 조사 대상에 오른 세계 사망 건수 3080만건 중 21%가 과일과 통곡물, 채소는 적게 먹고 붉은색 고기와 당이 많이 들어있는 음료수를 너무 많이 섭취하는 식의 잘못된 식습관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사망 위험 요인 순위가 1990년 이후 크게 변했다고도 전했다. 아동기 영양부족과 깨끗하지 않은 물 섭취는 2013년 기준으로 상위 10위 안에서 사라진 대신에,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와 과음이 사망 위험 요인 상위권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사망 뿐만 아니라 건강한 삶을 상실한 햇수를 뜻하는 장애보정생존년수(DALYs) 개념을 적용해 세계 건강 위험 요인도 측정했는데, 지역적으로 상당히 다른 결과가 나왔다. 중동과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는 높은 체질량 지수(BMI), 남아시아 및 동남아시아에서는 가정 내 공기오염이 건강 상실의 가장 큰 요인으로 나왔고, 러시아는 과음이 건강 상실 요인 2위였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에서는 아동기 영양 부족과 수질 오염, 과음 등이 종합적으로 문제가 됐다. 영국에서 건강 상실 요인 1위는 흡연이었는데, 이는 한국도 마찬가지였다. 과음은 한국에서 2위였다.

■ 세계 사망 위험 요인 상위 10위

1. 고혈압(High systolic blood pressure)

2. 흡연(Smoking)

3. 높은 체질량 지수(High body mass index)

4. 높은 공복혈당(High fasting plasma glucose)

5. 나트륨 과다 섭취(Diet high in sodium)

6. 과일 섭취 부족(Diet low in fruits)

7. 미세먼저 오염(Ambient particulate matter pollution)

8. 고체 연료로 인한 가정 공기 오염(Household air pollution from solidfuels)

9.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High total cholesterol)

10. 과음(Alcohol 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