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2일 08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2일 08시 42분 KST

12일 새벽, 도쿄에서 규모 5.2 강진...부상자 나와

ASSOCIATED PRESS
People walk through Takeshita street at Harajuku, Tokyo's fashionable district packed with young people looking for latest "kawaii (cute)" trends, Thursday, March 5, 2015. (AP Photo/Shuji Kajiyama)

12일 오전 5시49분 일본 도쿄만(灣)에 규모 5.2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이 지진으로 도쿄도(東京都) 조후(調布) 시에서 진도 5에 육박하는 흔들림이 감지됐고 도쿄도 기타 지역과 그 주변 넓은 지역에서 진도 3∼4가 관측됐다.

진원의 위치는 북위 35.5도, 동경 139.8도이며 진원의 깊이는 57km다. 지진 규모는 최초 발표된 5.3에서, 진원 깊이는 70km에서 각각 수정됐다.

도쿄 주택가에는 수초 동안 지속된 강한 흔들림 때문에 새벽잠에서 깬 사람들이 많았다. 자다가 침대에서 떨어져 다치거나, 떨어진 물건에 부상한 사례 등 오전 8시까지 9건의 부상 신고가 접수됐다고 도쿄 소방청이 밝혔다.

또 멈춰 선 엘리베이터에 갇혔다는 신고가 곳곳에서 접수됐고, 도쿄 지하철 일부 노선이 일시 운행을 중단했다. 이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위험은 없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정보연락실을 설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