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1일 18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3일 15시 02분 KST

심장 건강하려면 하루 7시간 수면이 최적(동영상)

Gettyimagesbank

하루 7시간의 수면이 성인 심장건강에 가장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 코호트 연구소 김찬원·장유수·성은주·조주희 교수팀은 건강검진을 받은 4만7천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설문지를 이용해 연구 참가자들이 직접 최근 1개월간의 수면 시간과 수면의 질을 평가하도록 한 뒤 '관상동맥 석회화 수치'와 '혈관맥파속도'를 각각 조사했다. 전산화 단층촬영으로 측정하는 관상동맥 석회화 수치는 동맥경화반의 총량과 높은 상관관계를 보이며, 관상동맥질환의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는 지표다. 동맥경화반은 혈관 내 지방축적과 염증반응 등으로 노폐물이 쌓인 상태를 말한다.

또 혈관맥파 속도가 빠르면 혈관의 탄력성이 떨어진 것으로 본다.

조사 대상자 중 하루 5시간 이내 수면은 15%, 9시간 이상 수면은 3% 수준이었다.

연구결과 수면 시간이 5시간 미만이거나 6시간인 사람들은 수면시간이 7시간인 사람들보다 관상동맥 석회화 수치가 각각 50%, 34% 높았다. 또 하루 수면시간이 9시간 이상인 사람도 이 수치가 하루 7시간 자는 사람들보다 70% 높게 측정됐다.

연구팀은 이번 조사가 심장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비만, 우울증, 생활습관 등을 모두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같은 나이에 같은 수준의 체질량지수(BMI), 비슷한 식생활이나 위험요인을 가진 사람도 수면시간이 5시간 미만이거나 9시간 이상일 경우 7시간 자는 사람보다 심혈관질환 발생 가능성이 크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연구팀은 "잠이 부족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혈중 '코티졸' 수치의 변화로 석회화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고, 수면이 너무 길면 잠을 자는 도중 자주 깨는 수면의 '분절현상'으로 교감신경이 항진돼 혈관질환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향후 심혈관질환의 위험요인을 확인할 때는 수면의 시간이나 질도 함께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수면 시간이 5시간 이내일 경우 자기 직전 격렬한 운동을 하거나 음주를 하지 않는지 등 수면위생을 점검해 볼 것을 권고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협회에서 발간하는 국제학술지(Arteriosclerosis Thrombosis and Vascular Biology) 온라인판에 이날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