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1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1일 13시 23분 KST

운동하기 귀찮을 때마다 이 사진들을 보자

운동을 할 동기를 찾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한 번쯤 벌거벗은 채로 밖을 돌아다닌다고 생각하면, 뭐 아령이라도 당장 들고 운동하고 싶은 마음이 들 것이다.

혹은 영국의 온라인 건강식품 판매업체 디스카운트 서플리먼트의 건강 캠페인이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 햄스터들도 이렇게 열심히 운동하는데, 인간이라고 못할 이유가 있을까!

햄스터들의 헬스장은 모두 먹을 수 있는 채소로 만들었다. 귀여움은 아래에서 확인해보시라.

3

3

3

3

3

H/T Bored Panda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Tiny Hamsters At The Gym Are All The #Fitspo We Need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