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1일 08시 13분 KST

대한항공·아시아나 조종사 퇴사 급증한다

gettyimagesbank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한국인 조종사 퇴사자가 최근 들어 급증하는 것이 수치로 확인됐다.

중국이 항공수요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연봉을 최고 4억원대까지 부르는 등 파격적인 조건으로 '러브콜'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11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한국인 조종사 퇴사자는 2013년 26명에서 2014년 27명, 올해 1∼7월 42명으로 급증했다.

대한항공은 신규 여객기를 도입하면서 올해 한국인 조종사 105명을 채용하는 등 총원은 작년보다 소폭 늘렸지만 퇴사자가 급증하면서 내부적으로 술렁이는 분위기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한국인 조종사 퇴사자가 2013년 24명, 2014년 31명, 올해 1∼7월 29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대한항공의 내국인 조종사 근속연수는 16년, 아시아나항공은 14.1년이다.

대한항공·아시아나와 5개 국적 저비용항공사 전체 수치로 보면 한국인 조종사 퇴사자는 2013년 111명, 2014년 155명, 올해 1∼7월 138명을 기록했다.

현재 7개 항공사의 조종사 총원은 한국인 4천631명과 외국인 543명이며 작년보다 한국인 조종사만 100여명 늘어난 수준이다.

퇴사한 한국인 조종사들은 국내에서 자리를 옮기기도 하지만 대부분 중국행을 선택하고 있다.

대한항공 경력 15년 기장의 평균 연봉 실수령액은 1억5천만원 안팎이 되지만 중국 항공사들은 연봉 2억∼3억원 이상, 최근에는 4억원대를 부르는 항공사까지 나타났다.

중국 항공사측의 세금 부담과 주택, 자녀 교육지원 등 다른 혜택을 모두 고려하면 한국에서 일하는 것보다 2∼3배 버는 셈이라는 계산이 나오기에 중국으로 향하는 조종사가 늘고 있다.

한편 조종사들의 월평균 비행 근무시간을 보면 제주항공이 72시간2분으로 압도적으로 길고 장거리 노선이 많은 대한항공이 63시간54분으로 2위다.

에어부산은 62시간59분, 아시아나 58시간, 티웨이 57시간40분, 이스타 56시간28분, 진에어 50시간54분 순이다.

김상희 의원은 "숙련된 조종사 한 명을 양성하는데 상당히 오랜 시간과 재원이 투입되는 만큼 국외로 인력유출이 더 심화하지 않도록 조속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