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0일 16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0일 16시 39분 KST

태풍 '아타우' 강타 日간토지역 일부 '물바다'

8호 태풍 '아타우'의 영향으로 도치기현, 이바라키(茨城)현 등 일본 동남부 간토(關東) 지역 일부에서 홍수·산사태 등의 피해가 잇따르고 인명 피해도 나왔다.

10일 도치기현 당국과 현지 소방서에 따르면, 폭우가 쏟아진 도치기현 닛코(日光)에서 물에 빠진 20대 남성 1명이 심폐정지 상태로 발견됐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또 도치기현 가누마(鹿沼) 시내에서 이날 새벽 토사 붕괴로 주택 한 채가 매몰돼 여성 1명이 실종됐다. 이 지역에는 한때 9만 명에 대피 지시가 내려졌다.

japan

또 이바라키현을 흐르는 강인 기누가와(鬼怒川)가 범람, 인근 주택들이 물에 잠겼다. 자위대 헬기 등의 주민 구조 장면이 NHK에 잇달아 중계방송됐다.

japan

도치기현과 이바라키현에 호우특별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각지에서 전철 운행 중단도 잇따랐다

일본 소방청에 따르면 18호 태풍과 관련한 부상자는 9일 이후 일본 전국에서 총 17명, 건물 파손과 침수는 375채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기상청은 후쿠시마(福島)현과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현 등의 일부 지역에도 특별경보를 낼 만한 큰 비가 내리고 있다며 각별한 대비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