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0일 14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0일 14시 10분 KST

만난 지 반나절 만에 결혼한 남녀가 있다

Paul Henry / 3News

뉴질랜드에서 젊은 남녀가 처음 만난 지 반나절만에 백년가약을 맺어 화제다.

초속성 결혼의 주인공은 평범한 회사원인 애런 슈어먼(32)씨와 샤데이 필.

이들은 첫 만남에서부터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달콤하면서도 골치 아픈 일들을 하루, 그것도 반나절 만에 모두 해치웠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0일 전했다.

이들의 결혼은 뉴질랜드 에지 라디오 방송이 주최한 '타인과 결혼'이라는 행사로 진행됐으며 라디오로 생중계되기도 했다.

슈어먼과 필은 이날 오전 방송국의 주선으로 오클랜드에 있는 한 호텔에 마련된 행사장에서 상대방의 이름도 모른 채 처음 만나 입을 맞추고 사랑한다며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들이 부부가 되는 과정은 친구와 가족들은 물론 주변 시민까지 다수 참석해 지켜봤다.

언론은 슈어먼이 이날 오전 7시30분께 결혼식장에서 신부를 기다릴 때만 해도 다소 긴장된 모습이었으나 하얀색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가 식장으로 걸어 들어오는 순간 얼굴이 환하게 펴졌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신부 필은 결혼식이 있기 전까지 가슴이 조마조마했으나 신랑을 보는 순간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며 기뻐했다.

판매사원인 슈어먼도 행사에 지원했을 때 얼굴 같은 것은 따지지 않기로 했으나 필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는 순간 보너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오는 13일 하와이로 신혼여행을 떠날 예정이라며 거기서 두 사람만의 시간을 가지며 서로 더 많이 알아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슈어먼의 어머니 크레스는 자신도 무척 떨렸다면서 "아들이 생판 모르는 사람과 결혼한다고 했을 때 우리는 그의 선택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신부의 어머니도 딸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두 사람이 관계를 잘 가꾸어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에지 라디오 방송은 지난 1999부터 지금까지 생판 모르는 사람끼리 부부의 인연을 맺어주는 행사를 네 번째 해오고 있다며 지금까지 100%의 성공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자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