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0일 06시 26분 KST

난민 유입 반대 덴마크, 독일 오가는 열차운행 전면 중단

ASSOCIATED PRESS
A group of refugees and migrants who were walking north stand on the highway in southern Denmark on Wednesday, Sept. 9, 2015. The migrants have crossed the border from Germany, and after staying at a local school, they say they are now making their way to Sweden, to seek asylum. (Ernst van Norde/Polfoto via AP) DENMARK OUT

난민 유입에 반대하는 덴마크가 9일(현지시간) 인접국 독일을 오가는 열차 운행을 전면 중단했다.

AFP통신BBC방송에 따르면 덴마크 경찰은 이날 수도 코펜하겐에서 남서쪽으로 135㎞ 떨어진 로드비 지역에서 난민 350명이 탄 열차 2대의 운행을 금한 뒤 독일을 오가는 열차 운행을 전면 중단시켰다.

항구도시인 로드비와 독일 푸트가르덴 사이에는 페리가 운행하면서 자동차와 기차를 실어나른다.

난민들은 하차를 거부하며 스웨덴으로 이동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일부는 기차에서 뛰어내려 도망치기도 했다.

당국과의 협상 끝에 난민 100여 명은 덴마크에 망명 신청을 하기로 했으며 나머지 240명은 일단 코펜하겐으로 이동하기로 했다.

페리 운영사인 스칸드라인스는 독일 푸트가르덴을 오가는 배에 기차를 싣지 않겠다면서 자동차로 이동하는 승객만 태우겠다고 밝혔다.

독일과 국경을 맞댄 남부 파드보르 지역에서도 독일로 가는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덴마크 경찰은 독일 당국과의 협의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으나 독일 철도회사 도이치반은 이에 관여하지 않았다면서 언제까지 운행중단이 지속할지 모른다고 전했다.

파드보르 지역에서는 이날 고속도로도 폐쇄됐다. 독일에서 기차로 넘어온 난민 300명이 스웨덴으로 걸어가겠다며 고속도로로 쏟아져 나오자 경찰이 폐쇄 조처를 내린 것이다.

스웨덴행 버스와 열차를 타려면 300㎞ 떨어진 코펜하겐까지 가야 하기 때문에 일부 나이 든 난민들은 여정을 포기했다.

스웨덴은 시리아 난민에게 영주권을 주는 등 비교적 관대한 정책을 펴고 있어 난민에게 인기가 높다.

반면 덴마크에서는 지난 7월 총선에서 중도 우파 자유당이 승리해 이민자 혜택 축소를 공약했다. 덴마크 정부는 최근 시리아 난민이 많은 레바논 일간지에 난민을 환영하지 않는다는 광고를 게재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