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0일 06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0일 06시 09분 KST

국방부, DMZ 작전 공세적으로 전환한다고 밝히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북한 포격 도발을 계기로 DMZ에서 한국군의 작전이 공세적으로 전환될 것이라고 천명했다.

연합뉴스가 9월 10일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국방부는 "북한의 지뢰와 포격 도발에 대응하고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결과를 반영해 대비계획·태세를 보완하고, 특히 공세적 DMZ 작전 수행과 성동격서식 도발 대비 유형별 작전태세를 확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이를 "그간 DMZ 수색과 정찰 작전을 북한군 침투를 저지하는 소극적 개념에서 공세적으로 적을 격멸하는 방식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군 내부의 공감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해석했다.

또한 국방부는 업무보고 자료를 통해 "남북대화 분위기로 장병들의 대적(對敵)관이 이완되지 않도록 정신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