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9일 19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9일 19시 26분 KST

정부 "내년에 담배 6억갑 더 팔릴 것"

연합뉴스

정부가 예산안을 짜면서 내년 담배 소비량(반출량)을 올해보다 6억갑(21%) 많은 34억6000만갑으로 예측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한갑당 2000원씩 담뱃세를 올리면서 담배 소비량이 34% 줄지만, 세수는 연간 2조8547억원(국세+지방세)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내년 반출량 예상치는 2010~2013년 4년간의 연평균 담배 반출량 43억9000만갑보다 21.2% 줄어드는 데 그친다는 게 정부 계산이다. 담뱃세를 올린 것이 결국 세수 확충이 목적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용익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세금 수입과 건강보험 정부 지원의 근거가 되는 담배 반출량을 예측하면서 내년에 34억6000만갑이 팔릴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는 올해 추정치인 28만6000만갑보다 6억갑 많은 수치다. 담배 세수 계산을 하는 반출량은 담배 제조업체가 담배에 붙는 국민건강증진부담금 납부를 위해 복지부에 신고하는 수량으로, 공장이나 창고에서 얼마나 나갔는지를 나타낸다.

d

기재부 당국자는 “2005년 담배가격을 500원 올렸을 때도 그해 담배 소비가 줄다가 다음해인 2006년 다시 늘었다. 과거 사례를 참고해 내년에 올해보다 더 많이 팔릴 것으로 계산했다”며 “2015년 이전과 비교하면 많이 줄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2005년엔 500원 올랐지만 이번에 2000원이나 인상됐고, 음식점 전면 금연과 금연치료 등 정부 금연정책이 대대적으로 시행되고 있다는 점에서 당시와 차이가 크다. 내년 12월부터는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담뱃갑에 흡연 경고그림까지 들어간다.

현재 추세로 보면 내년 담배 반출량이 정부 예측치보다 훨씬 많을 가능성도 크다. 담뱃세가 오른 올해 초엔 담배 반출량이 급감했으나, 7월엔 3억4천만갑, 8월엔 2억9천만갑이 반출됐다. 7~8월 평균수준인 월 3억1500만갑이 계속 반출된다면 내년 한해 동안 반출량이 37억8천만갑에 이르게 된다.

담뱃세는 반출량이 급감한 올해 상반기에만 지난해보다 1조2100억원 늘었다. 내년 담배 반출량이 올해보다 6억갑 늘어나면 개별소비세, 부가가치세 등 중앙정부 세수가 6089억원, 건강증진부담금이 5046억원 등 모두 1조1135억원이 올해보다 더 늘어난다.

내년 국세수입은 올해보다 2조원 증가하는데, 담뱃세가 30%(6089억원)를 차지한다. 김용익 의원은 “정부의 내년 담배 반출량 예상치는 담뱃세를 올린 것이 세수 확보가 목적이었다고 시인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금연정책의 의지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