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9일 13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9일 13시 05분 KST

흰빵과 흰쌀밥이 우울증 위험을 높인다

Getty Images

혈당 지수(GI: glycemic index)가 높은 식품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우울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혈당지수란 음식물 속 탄수화물이 몸 안에서 흡수되는 정도를 말한다.

미국 컬럼비아대 메디컬센터 정신의학의 제임스 갱스위시 박사가 국립보건원(NIH)의 여성건강관찰연구(WHIOS)에 참가한 50~79살 여성 9만명을 8년간(평균치) 조사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이 결과는 ‘임상영양학 저널(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다.

연구 결과를 보면, 혈당 지수가 높은 식품을 즐겨 먹는 여성은 우울증 발생률이 다른 비교군에 견줘 22%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유제품, 과일, 채소를 섭취한 여성은 우울증 위험이 현저히 낮았다.

최고수치가 100인 혈당 지수는 대체로 정제된 곡물과 가공한 식품이 높고 통밀빵, 콩, 채소, 과일, 견과류 같은 가공하지 않은 식품은 낮다. 이런 차이는 당의 종류에 따라 소화흡수되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혈당 지수가 높은 식품은 혈당을 급격히 상승시키는 반면 혈당 지수가 낮은 식품은 혈당을 긴 시간에 걸쳐 서서히 올린다.

혈당지수가 가장 높은 식품은 설탕이나 꿀로 98이나 된다. (21세기 영양학, 최혜미 지음) 백미와 흰빵이 70~90으로 다음이고 감자도 80으로 높다(100g 기준).

대한당뇨병학회에서는 당지수를 낮추는 식사요령으로 △흰밥보다는 현미를 포함한 잡곡밥을 먹을 것 △간식으로 흰 빵보다는 통밀빵을 선택할 것 △채소류, 해조류, 우엉 등 식이섬유소 함량이 높은 식품을 먹을 것 △조리할 때 설탕 대신 레몬즙이나 식초를 자주 이용할 것 등을 권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