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9일 09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9일 09시 57분 KST

대한제국 유적 허물고 호텔 신축 허가한 문화재청

412

구한말 대한제국의 영빈관이었고 을사늑약 체결 당시 일제가 대신들을 겁박했던 현장인 서울 중구 소공로 103번지 일대의 대관정(大觀亭) 터와 주변의 1930~60년대 근대건축물들이 사라질 처지에 놓였다.

부영그룹이 대관정 터와 주변 근대건축물들을 허물고 27층짜리 호텔을 짓는 재개발안이 지난주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문화재청 등에 따르면, 문화재위 매장분과 위원들은 2일 회의를 열어 부영 쪽이 낸 소공로 호텔 건립안을 조건부 가결시켰다. 사업터 안 대관정 옛 벽돌건물 터(50여평)를 떠서 신축 호텔 2층 전시관에 옮기고 개방하는 조건이다.

앞서 그룹 쪽은 대관정 터를 포함한 소공로 소유 땅에 연면적 3만1200여평에 지상 27층, 지하 7층의 호텔을 짓는 안을 5월부터 문화재위원회와 서울시도시건축공동위 등에 수차례 올렸으나 추가 검토 등을 이유로 보류됐었다. 건립터에서는 5~7월 발굴조사 결과 대관정 기단 터 등이 드러난 바 있다.

124

2일 심의에서 부영 쪽은 대관정 터 지하에 시설물을 들이는 대신 유적을 호텔 안으로 옮기고, 호텔 정면에 옛 대관정 건물의 앞면을 부분복원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매장분과의 한 위원은 “터를 사적 등으로 보호할 가치가 떨어지며, 막대한 이권이 걸린 사유지 개발이어서 제동을 걸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학계 일각에서는 소공로가 고종이 추진한 근대 도시계획의 유일한 흔적이고, 일제강점기와 해방 뒤 소공로변에 들어선 옛 업무용 건물들이 함께 근대 경관을 유지해온 드문 사례여서 새 호텔과 공존할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을 내놓는다.

건축학계 한 연구자는 “부영 쪽이 철거하려는 소공로변 근대 업무용 건물 6채를 호텔로 리모델링해 신축 호텔 용적을 줄이고, 대관정 터는 원형보존해 상징물 등으로 쓰는 방안이 합리적”이라고 조언했다.

소공로에 정문을 틔운 호텔 건립은 역사 가로 경관 보존을 규정한 서울시역사문화조례에도 어긋나며, 교통환경을 악화할 것이란 주장도 나온다. 부영 쪽은 “정부의 호텔 장려 시책에 따른 사업”이라며 “문화재청과도 논의가 끝난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도시건축공동위는 9일 건립안에 대한 건축 타당성 심의를 벌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