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9일 0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9일 07시 51분 KST

시진핑, 김정은에 축전을 보냈다

AP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북한 정권수립 67주년을 하루 앞둔 8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북중관계의 '건전한 발전'을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9일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 장더장(張德江) 전인대 상무위원장 등 중국 지도부가 김정은 제1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총리 등 북한 지도부에 축전을 보내왔다고 보도했다.

시진핑 주석은 축전에서 "우리들은 조선측과 함께 중조관계의 장기적이며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하고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끊임없이 공고히 함으로써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지도부는 매년 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을 앞두고 북한 지도부에 축전을 보내고 있다.

시진핑 주석이 보낸 축전을 보면 예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껄끄러운 북중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도 군사 도발 자제 등 북한의 변화를 바라는 중국의 속내가 감지된다.

특히 매년 비슷했던 축전 내용에 올해는 '북중관계의 장기적이며 건전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하겠다'는 대목이 새롭게 들어간 것이 눈에 띈다.

중국은 '건전한 발전'이라는 표현을 통해 북한과 우호 협력을 지향하되 과거처럼 맹목적인 '혈맹관계'와는 다른 방향으로 관계를 맺어갈 것이라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관측된다.

친선관계는 지속하겠지만, 북한도 핵실험 문제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부분은 털어내기 위해 변화해야 한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또 축전 내용 중 '지역 평화와 안정, 발전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는 대목은 지난해와 같은 표현이지만, 북한이 오는 10월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에 맞춰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점쳐지는 올해 상황에서는 더욱 무게감이 커졌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중국이 북중관계가 냉각된 상황에서도 북한 정권 수립일에 축전을 보내며 북한을 끌어안는 모양새를 취하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장 선임연구원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의 방중으로 한중관계가 부쩍 가까워지자 북한을 달래며 북중관계를 개선해 균형을 맞추려는 의도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올해 들어 북한과 '밀월관계'를 이어가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정권수립 67주년을 축하하는 축전을 김정은 제1위원장에게 보냈다.

푸틴 대통령은 축전에서 "우리의 공동 노력으로 호혜적인 쌍무 협조가 앞으로도 모든 분야에 걸쳐 발전하게 되리라고 확신한다"며 "이것은 두 나라 인민의 근본 이익에 부합되며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전반의 안전과 안전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