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9일 06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9일 06시 16분 KST

오바마, 정부 계약직에 7일 '유급 병가' 명령

ASSOCIATED PRESS
President Barack Obama speaks at the Greater Boston Labor Council Labor Day Breakfast, Monday, Sept. 7, 2015, in Boson. Obama will sign an Executive Order requiring federal contractors to offer their employees up to seven days of paid sick leave per year. (AP Photo/Andrew Harnik)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노동절을 맞아 모든 미국 직장인이 유급 병가와 가족휴가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의회의 입법을 촉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보스턴에서 열린 '위대한 보스턴 노동위원회' 주관 행사의 연설에서 "미 의회도 다른 나라를 본받아 초당적 협력을 통해 모든 미국인에게 유급 가족휴가 및 병가가 현실이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다.

또 "그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며, 이미 했어야 할 일"이라며 "그것이 기업에 좋으면 좋았지 나쁘지 않다"고 덧붙였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불행하게도 오직 의회만 모든 미국인에게 이러한 안전망을 해줄 수 있는 힘이 있다"며 "다만 내가 할 수 있는 영역의 일은 내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원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보스턴으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안에서 연방정부와 계약을 맺은 기업체 직원들에게 매년 7일 간의 유급병가를 보장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17년 계약부터 적용되는 이 조치에 따라 30만여 명의 직원들이 자신이나 아픈 가족, 친밀한 사람 등을 돌보기 위해 돈을 받고 쉴 수 있게 된다.

obama

백악관은 "미국의 기본적인 노동구조가 가정의 변화하는 흐름을 따라가지 못해 많은 가정이 가족과 직장 내 의무 간 균형을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정부가 솔선수범한 이번 조치가 민간으로 확산해 노동조건이 개선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현재 4천400만여 명의 미국 민간부문 근로자들이 유급 병가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이와 함께 오바마 대통령은 "만약 내가 내 가족을 위한 복지 안전망을 책임지는 좋은 일자리를 찾는다면 노조에 가입할 것"이라며 "또 그런 나를 지지하는 누군가를 원한다면 노조에 가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산층의 옹호자를 자처하는 공화당 인사들은 허풍을 그만 떨고 "행동으로 보여주라"며 "공화당이 미국의 노동자들을 지속적으로 공격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월 국정연설을 통해 연방정부의 유급병가를 6주로 늘리도록 지시하는 등 노동조건 개선을 자신의 국정어젠다로 제시했다.

당시 그는 연설에서 "미국은 노동자들에게 유급 병가와 출산휴가를 보장하는 않는 지구상의 유일한 선진국"이라며 "이로 인해 많은 부모들이 월급과 아픈 아이들 사이에서 고통스러운 선택을 강요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