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8일 14시 20분 KST

김무성 "심학봉 의원 자진 사퇴해야"

123

심학봉 의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성폭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심학봉 무소속 의원의 국회의원직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심 의원 징계에 최근 새누리당 의원들이 미온적인 태도를 보임에 따라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일자, 부담을 느낀 김 대표가 강경하게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새누리 ‘심학봉 징계’ 제동…“속도 빠르다”)

김무성 대표는 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원외 당협위원장 연찬회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심학봉 의원은 본인의 잘못에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에 앞서 열린 당 정기국회 대책회의에서도 심 의원에 대한 의원직 사퇴가 필요하다고 밝히고, 소속 의원들에게도 적극적으로 사퇴를 권유할 것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는 원유철 원내대표가 주재한 회의로 김 대표는 참석 대상이 아니었다.

당직을 맡고 있는 한 의원은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김 대표가 오늘 비공개 회의에서 ‘심 의원이 자진 사퇴하는 것이 좋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심 의원의 인근 지역구인 이철우 의원에게는 심 의원에게 자진사퇴를 권유하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철우 의원의 지역구는 경북 김천으로 심 의원의 지역구(경북 구미갑)와 인접해 있다.

하루 앞선 지난 7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징계심사자문 소위원회를 열고 심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에 대해 논의했으나, “심 의원 본인의 소명을 들어야 한다”는 새누리당 소속 특위 위원들의 반대에 부딪혀 결론을 내지 못하고 끝이 나면서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일었다. 심 의원은 지난달 성폭행 의혹이 불거지자 새누리당을 탈당했으며, 현재는 무소속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