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8일 11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8일 11시 07분 KST

경찰, 프로농구 선수 승부조작 가담 정황 포착

Getty Images

2014-2015 시즌 현역으로 뛰던 프로농구 선수가 직접 승부 조작에 가담한 정황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8일 의정부 경찰서에서 따르면 프로농구 선수 박모씨(현재 은퇴)가 지난 2월 경기에서 유도 선수 황모씨의 부탁을 받고 '고의 에어볼'을 던진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이 경기는 지난 2월 1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로 확인됐다.

삼성 소속이었던 박씨는 이 경기에서 10분 24초를 뛰면서 득점 없이 어시스트 1개, 턴오버 1개를 기록했다.

삼성은 전자랜드에 47-69로 완패했다.

프로농구에서는 2년 전 당시 원주 동부의 강동희 감독이 브로커로부터 돈을 받아 실형을 선고받은 적은 있지만 선수가 직접 승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입건된 것은 처음이다.

korea basketball

8일 오전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에서 박민순 사이버수사팀장이 프로농구 승부조작 및 불법 스포츠 도박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korea basketball

사진은 선수들의 카톡 대화 내용. 2015.9.8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제공)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강동희 감독 사건 이후 선수들에 대한 불법 스포츠 도박 금지에 대한 교육을 강화했지만 선수가 같은 범죄를 저질러 수사를 받게 됐다.

여기에 스타 플레이어인 김선형(서울 SK)을 비롯해 11명의 선수들이 불법 스포츠도박을 했다는 혐의가 제기되면서 선수들의 윤리 의식에 큰 문제를 드러냈다.

오는 12일 프로농구 정규시즌 개막을 앞둔 KBL로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KBL 관계자는 "이번 경찰 수사에서 선수가 직접 승부조작에 가담했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조만간 대책 회의를 열어 이번 사건에 연루된 선수들의 징계 수위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승부조작에 가담한 박씨는 은퇴했지만 나머지 11명은 이번 시즌 선수 등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수사가 아직 진행중인 상황이지만 이들 11명은 출전 정지 등의 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현직 선수가 농구 승부조작…불법 도박도 무더기 입건(종합)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