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8일 07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8일 07시 24분 KST

"원/달러 환율 내년 1300원까지 오른다"

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올해 1,240원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내년에는 1,300원에 거의 육박할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

8일 세계 금융시장과 블룸버그에 따르면 세계 주요 금융기관들은 원/달러 환율이 올해 4분기 이후 1,200원 선을 지지대로 삼아 서서히 상승 분위기를 탈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4분기 세계 투자은행(IB) 31곳의 원/달러 환율 전망치는 평균 1,20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초 해외 IB들의 평균 전망치는 1,150원이었지만 불과 한 달 만에 50원 올랐다.

모건스탠리는 올해 4분기 달러 대비 원화가 1,230원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다.

시티그룹(1,237원), 크레디트스위스(1,224원), HSBC(1,220원)는 1,220원 이상의 전망치를 내놨다.

바클레이즈(1,215원), 라보뱅크(1,207원) 등도 모두 4분기에 원/달러 환율이 1,210원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ABN암로은행과 ANZ은행은 원/달러 환율 전망치를 가장 높은 1,240원으로 예상했다.

두 은행의 전망대로 환율이 오른다면 원/달러 환율은 2010년 6월 이후 5년 반 만에 최고로 오르게 된다. 당시 세계 금융시장은 남유럽 재정위기 여파에 미국과 중국 경기의 둔화 우려가 나오면서 흔들렸다.

주요 금융기관들의 원/달러 환율 전망치는 8월 중순 이후 높아지기 시작했다.

HSBC는 기존 1,130원이던 환율 전망을 지난달 17일 1,220원으로 올렸다.

시티그룹(8월 14일), 크레디트스위스(8월 19일), 라보뱅크(8월 21일) 등도 8월 중순 이후 원/달러 환율 전망치를 1,200원대로 끌어올렸다.

중국이 지난달 11일 위안화를 전격 절하한 이후 신흥국 통화 가치가 급락한 영향을 한국도 비켜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11일 이전 원/달러 환율은 1,130~1,170원 선에서 움직였지만 '위안화 쇼크'에 급등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1,180~1,190원대로 등락 기준선이 올라간 원/달러 환율은 전날 1,203.7원으로 마감해 5년여 만에 종가 기준으로 1,200원대에 진입했다.

중국발 불안에 더해 미국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원화 가치 약세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는 10월 혹은 12월에 미국 금리 인상이 미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있지만 이달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 시각도 여전히 많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이달 16∼17일(현지시간) 열리는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미국 금리 인상으로 달러 강세가 힘을 받으면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통화는 더욱 약세 흐름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이코노미스트는 "미국 금리 인상 우려와 중국 경기 및 증시 불안이 원화 약세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미국 경기 회복이 이어진다고 하면 내년 상반기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도 있어 올해 말과 내년 초 원/달러 환율은 추가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IB들도 내년 1분기와 2분기 원/달러 환율 전망치(평균)를 올해 4분기보다 높은 각각 1,219원, 1,210원으로 잡았다.

내년 3분기에는 환율이 평균 1,250원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모건스탠리와 ABN암로은행은 내년 3분기에 원/달러 환율이 각각 1,290원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했다.

원/달러 환율의 상승(원화 약세)은 수출 기업의 가격경쟁력을 높이는 요인으로 알려진다.

다만 교역이 부진한 상황에서 통화 가치 약세가 무조건 수출 증가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분석도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 세계 107개 신흥국의 통화 가치 변화와 교역량을 조사한 결과, 통화 가치가 1% 하락할 때마다 해당국의 연간 수입 물량은 0.5% 줄어들고 수출량은 전혀 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신흥국들이 수출 경쟁력을 높이려고 자국 통화 평가절하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정작 수출은 늘지 않고 수입량만 줄어들면서 세계 무역 전반에 악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원화 약세가 환차손 우려로 외국인 자금이 이탈하는 등의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