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8일 0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8일 06시 47분 KST

"사랑받는 기업 되겠다" : 롯데 기업문화개선위 출범

FILE - In this Tuesday, Aug. 11, 2015 file photo,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bows after he issued a public apology at Lotte Hotel in Seoul, South Korea. When South Korean Chung Yu-suk read an article about retailer Lotte's chocolate ads featuring a Japanese figure skating star, he was so angered he started an online group urging Koreans to boycott their country's top retailer. Chung is one of a growing number of South Koreans vowing to punish Lotte after a family battle for control of th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Tuesday, Aug. 11, 2015 file photo, Lotte group Chairman Shin Dong-bin bows after he issued a public apology at Lotte Hotel in Seoul, South Korea. When South Korean Chung Yu-suk read an article about retailer Lotte's chocolate ads featuring a Japanese figure skating star, he was so angered he started an online group urging Koreans to boycott their country's top retailer. Chung is one of a growing number of South Koreans vowing to punish Lotte after a family battle for control of th

롯데그룹이 '공정하고 투명한, 사랑받는 기업'을 목표로 본격적으로 기업문화 개선 작업에 들어갔다.

롯데는 8일 사내외 인사 10여명으로 구성된 기업문화개선위원회가 다음 주 중 출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원장은 이인원 부회장(롯데정책본부장)과 이경묵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가 함께 맡고, 외부 위원으로는 이복실 전 여성가족부 차관,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 이동훈 전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변대규 휴맥스 홀딩스 회장이 참여한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오성엽 롯데케미칼 전무,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상무, 김경호 롯데닷컴 상무 등 사내 임원들도 위원으로 위촉된다.

신동빈 회장은 위원회 출범과 관련해 "활발한 소통을 통해 고객, 파트너사, 임직원 모두에게 사랑받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lotte

위원회는 '사랑받는 롯데'를 실현하기 위해 ▲ 임직원이 자긍심을 갖고 일 할 수 있는 기업 ▲ 투명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갖춘 윤리적 기업 ▲ 고객과 파트너사의 권익보호를 위한 건강한 기업생태계 조성 등을 핵심 과제로 선정할 예정이다.

이경묵 기업문화개선위원회 공동위원장(서울대 교수)는 "롯데가 진심으로 변화를 원하는 만큼 객관적 시각에서 발전적 조언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내외부의 균형 잡힌 시각을 바탕으로 롯데 임직원의 자긍심을 높이고, 롯데가 국민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 관계자는 "이번 위원회는 지난달 11일 신 회장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롯데를 과감하게 개혁하고 바꿔 나가겠다고 약속한데 따른 후속 조치"라며 "외부 전문가의 쓴소리를 반드시 반영하라는 신 회장의 주문에 따라 인사조직, 여성, 공정거래, 기업, NGO(비정부기구)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를 영입해 롯데 내부 경영진과 같은 수로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앞서 지난달 호텔롯데 기업공개(IPO), 순환출자 해소 등 그룹 지배구조 개선과 경영투명성 강화 실무 작업을 진행할 태크스포스(TF)도 출범시켰다.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