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7일 15시 32분 KST

'인구 절반이 난민' 시리아는 왜 죽음의 땅이 됐나

AP

유럽을 넘어 전 세계로 확산하는 난민 위기의 진원지 시리아는 5년째 내전에 시달리면서 인구의 절반 이상이 난민으로 전락한 금세기 최악의 인권유린지가 됐다.

이제는 일상처럼 돼버린 참혹한 내전의 출발은 4년여 전 민주화를 요구하는 학생들의 낙서에서 비롯됐다.

중동을 뒤덮은 '아랍의 봄' 민주화 운동의 영향으로 지난 2011년 3월 남부의 작은 도시 다라의 한 학교 담에 혁명 구호를 적은 10대들이 체포돼 고문을 당한 것이 반정부 시위의 불을 댕겼다.

시리아 정부가 체포된 학생들의 석방을 요구한 시위대에 발포해 사망자를 낳고 시위 진압에 기갑사단까지 투입하는 등 과잉대응으로 일관하자, 전국에서 수십만 명이 거리로 뛰쳐나와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퇴진을 요구했다.

처음에는 평화 시위에 나섰던 반정부 진영은 자유시리아군(FSA)을 조직하는 등 무기를 갖춘 무장세력으로 발돋움해 본격적인 내전으로 돌입하게 된다.

다양한 갈래의 반정부 세력은 이듬해인 2012년 수도 다마스쿠스와 제2의 도시 알레포로 진격하면서 기세를 올렸으나, 필사적으로 저항한 알아사드 정부군도 반격에 나서 같은 해 말 알레포를 탈환하고 반군 거점을 장악해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내전 발발 2년 만인 2013년 6월까지 9만 명이 숨졌고, 불과 1년여 지난 2014년 8월에는 총 사망자 수가 19만1천 명으로 두 배 이상 뛰었다고 유엔은 밝혔다.

현재까지 만 4년 반 동안 숨진 인원은 총 22만 명이며 이 중 절반 이상이 민간인으로 추정된다.

내전으로 민간인에 대한 살인, 고문, 성폭행 등 다양한 전쟁범죄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정부군이 민간인 거주지역에까지 드럼통에 폭약과 쇠붙이 등을 넣은 일명 '통폭탄'을 무차별 투하하면서 시리아는 아무도 안심하고 살 수 없는 지옥으로 전락했다.

325

특히 지난 2013년 8월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사린가스 공격으로 수백 명의 민간인이 사망한 사건은 국제사회에 커다란 충격을 줬다.

게다가 혼란상을 틈타 세력을 키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 동부와 북부를 장악하고 참수 등의 잔인한 방식으로 민간인 수백 명을 처형함으로써 지역 내 공포를 더욱 가중시켰다.

이 때문에 고향에서 더는 살 수 없게 된 시리아인 1천160여만 명이 집을 떠나 안전한 곳을 찾아 헤매는 난민 신세가 된 것으로 유엔난민기구(UNHCR)가 집계했다. 이는 내전 직전 시리아 전체 인구 2천300만 명의 절반을 넘는다.

난민 중 760만 명이 여전히 시리아 곳곳을 떠도는 사이 이미 400만 명 이상이 국경을 넘어 터키와 레바논, 요르단, 이집트 등 이웃나라로 떠났다.

국제앰네스티에 따르면 국외 난민의 절반에 가까운 190만 명이 터키에 머물고 있고 120만 명이 레바논에, 65만 명이 요르단에, 24만9천463명이 이라크에, 13만2천375명이 이집트에 각각 체류 중이다.

그러나 이들 중 겨우 2.6%(1만4천410명)만이 국외에서 재정착한 상태라고 UNHCR은 밝혔다.

쏟아지는 난민들을 감당하지 못한 주변국이 점차 국경을 걸어잠그자 갈수록 많은 수의 시리아인들이 더 나은 삶을 찾아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향한 것이 오늘의 유럽 난민위기의 직접적 원인이 된 것이다.

사태가 심각해지는데도 내전이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것은 시리아의 뿌리깊은 부족 간 갈등과 종파 분쟁, 국제사회의 힘겨루기라는 3중의 대립이 서로 맞물려있기 때문이다.

지난 1971년 쿠데타로 정권을 차지한 하페즈 알아사드 전 대통령부터 아들인 바샤르 알아사드 현 대통령까지 40년 넘게 집권한 현 지배층은 시아파의 분파인 알라위파로 시리아 전체 인구의 13%에 불과한 소수 종파다.

이런 상황에서 인구의 4분의 3에 가까운 수니파(73%)가 내전 발발 후 대부분 반군 편에 선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였다.

여기에 고유성이 강한 동부의 부족들이 '다라 사태'를 계기로 반정부 투쟁에 가담함으로써 여러 부족이 복잡하게 얽힌 내전 양상으로 발전하게 됐다.

또 주변 수니파와 시아파 국가들의 적극 개입으로 내전은 지역 차원의 종파 전쟁으로 번졌다.

수니파의 맹주인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 터키, 요르단 등이 반정부군을 지원한 반면, 시아파를 이끄는 이란과 레바논 헤즈볼라는 정부군을 도와 반군 진압에 앞장서고 있다.

이에 이란의 지역 내 영향력 확대를 경계하는 미국과 영국 등 서방 국가들이 '반 아사드' 진영에 가세하자, 러시아가 이란과 함께 정부군을 도우면서 미국과 러시아의 '신냉전' 양상으로까지 확대될 기미를 보인다.

이달 초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군을 돕기 위한 본격적인 군사 개입에 나섰다는 외신 보도가 잇따르는 가운데 미국이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하고 나선 것이 그 근거다.

게다가 반정부 세력의 일부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조직으로 분화하면서 내전의 성격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서방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혁명전선 등 온건한 세속주의 반군 세력의 영향력이 점차 약해지고, IS와 알카에다의 시리아 지부격인 알누스라전선 등의 극단주의 세력이 힘을 얻으면서 미국과 유럽으로서는 무작정 알아사드 정권을 공격하기도 어려워진 진퇴양난의 상황에 처했다.

시리아에서 지금도 매일 수천 명의 난민이 새로 쏟아져나오는 가운데 과거 30년에 걸친 전쟁의 후유증과 IS의 세력 확장으로 이라크 또한 300만 명의 난민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돼 중동발 난민 위기는 당분간 지구촌의 최대 난제로 자리잡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