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7일 10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7일 10시 19분 KST

데이트 폭력 생존자의 흉터에 무료로 '타투'를 그려주는 타투이스트(사진)

Flavia Carvalho

플라비아 카르발호(Flavia Carvalho)는 브라질 쿠리치바 태생의 타투 아티스트다. 그는 2년 전부터 ‘A Pele da Flor’란 이름의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번역하자면, ‘꽃의 피부’란 뜻이다. 여성의 몸에 난 흉터에 ‘타투’를 입혀 아름다운 그림으로 재탄생시키는 프로젝트다. 프로젝트의 대상은 가정 폭력으로 상처를 입은 여성이며 비용은 ‘무료’다.

flavia carvalho tatuagem

카르발호가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된 건, 한 고객 때문이었다. “2년 전, 여성고객 한 명을 만났죠. 그녀는 자신의 배에 난 큰 흉터를 타투로 가리고 싶어했어요.” 그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tattoo

“(왜 이런 흉터가 생겼는지 물었더니) 그녀는 나이트클럽에 갔는데, 한 남자가 자신에게 다가오더니 잭 나이프로 자신을 찔렀다고 말했어요. 완성된 타투를 본 그녀는 매우 감동을 받았어요. 그 모습에서 나도 감동을 받았죠.”

tattoos

“나를 가장 놀라게 만든 사연은 17살 소녀의 이야기였어요. 당시 나이가 더 많은 남자와 만나던 그 친구는 남자의 폭력에 시달리던 중이었어요.”

“얼마 후, 남자는 이 여자와 끝내겠다는 생각을 한 후 만나자고 했대요. 그때 두 사람은 싸우게 됐고, 그때 남자는 여자의 배를 여러 번 찌른 후, 그녀를 폭력적으로 강간했다고 하더군요. 그녀는 병원에서 여러 차례의 수술을 받은 후에 살아났어요. 그리고 그만큼의 흉터를 갖게 됐죠.”

tattoo

“그때 갑자기 아이디어가 떠올랐어요. 가정 폭력이나 데이트 폭력으로 흉터를 갖게 된 사람들, 혹은 유방절제술의 흉터를 가진 사람들에게 무료로 타투를 그려주면 어떨까. 이 타투들이 그녀들을 더욱 강인하게 만들어 줄 거라 생각했죠.”

플라비아 카르발호의 타투에 관한 더 많은 정보는 그녀의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 허핑턴포스트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