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7일 09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7일 09시 41분 KST

야당 "돌고래호, 제2의 세월호 참사"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은 7일 낚시어선 돌고래호 전복사고를 두고 '제2의 세월호 참사'라며 정부의 부실한 안전관리체계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 및 안전대책 수립에 나서고 국정감사에서도 본격적으로 문제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대책이 헛것이 됐다. 작은 세월호 참사라 할 만한 사고"라며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분의 명복을 빌고 실종자들의 빠른 구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국의 수많은 소형 낚시어선에는 안전 사각지대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 당도 진상조사와 안전대책 수립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세월호 참사 이후에도 해상안전관리체계는 전혀 개선된 것이 없다"며 "해양경찰청이 해체되고 국민안전처가 신설됐지만 국민은 과연 안전한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국정감사에서 해상안전관리체계와 사고발생 시 구조관련 업무협조 등 종합적 체계를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승용 최고위원은 "제2의 세월호 참사가 또 발생했다"면서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 대개조를 말하면서 안전한 국가를 만들겠다고 했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의 사건사고는 끊이지 않고 있고 국민은 불안한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번 사고도 낚싯배에 대체 몇 명이 탔는지 정확한 인원도 파악 안 될 정도로 관리가 허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사회 전반에서 국민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재점검하고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이번 참사는 세월호 참사의 '데자뷰'(기시감)"라며 "참극의 악순환이 되지 않도록 정부의 보다 근본적이고 적극적인 처방과 노력이 필요하다. 대오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세월호 참사의 교훈은 사라지고 해상안전 점검이 부실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