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7일 07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7일 07시 57분 KST

영국-오세아니아 국가들은 점점 더 멀어져간다

Getty Images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이틀 후면 영국 군주 중 최장수 통치자로 자리매김하는 가운데 영국에서 멀리 떨어진 오세아니아에서는 영국과 거리를 두려는 움직임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 내년 4월 만 90세가 되는 여왕이 60년을 넘게 지켜온 자리에서 물러날 경우 더욱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식민시대 청산' 요구 및 늘어난 이민자들의 지지가 맞물려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지역 '맏형'인 호주에서는 지난달 말 정부 유력인물인 조 호키 재무장관이 여야를 망라한 의회 내 공화제 추진그룹의 공동의장을 맡으면서 공화제 추진에 대한 논의가 다시 탄력을 받고 있다.

1999년에 시행한 국민투표에서 공화제 도입 안건이 반대 54% 대 찬성 45%로 부결된 이후 16년 만이다.

현재 보수 정부 내 주요 인사 중 공화제에 공개적인 지지를 밝힌 이는 말콤 턴불 통신장관과 크리스토퍼 파인 교육장관이다. 턴불 장관은 공화제 지지자로 이미 널리 알려졌으며 토니 애벗 현 총리의 후임자로 유력시되는 인물이다.

야당 노동당의 빌 쇼튼 대표도 호주는 10년 이내에 영국 여왕이 아닌 자체 국가원수를 가진 공화제가 돼야 한다고 가세했다.

호주공화제운동(ARM)을 이끄는 칼럼니스트 피터 피츠사이몬스는 최근 공화제는 "혁명이 아닌, 진화"라며 이 같은 논의가 5년 안에 시작돼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영국 가디언 호주판이 7일 전했다.

queen elizabeth australia

그는 호주를 16차례 찾은 여왕을 오랫동안 국가원수로 생각한 국민 정서를 감안, 이런 논의가 자칫 여왕이나 영국 식민지로 출발한 호주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으로 비치지 않도록 조심하고 있다.

그럼에도, 결국 여왕이 자리에서 물러나면 공화제 논의가 본격 재점화할 것이라는 점은 공화제 추진파를 비롯해 누구나 공감하는 바다.

그러나 군주제 지지자인 데이비드 플린트 교수는 가디언에 "입헌군주제는 호주에 적합한 모델"이라며 공화제 지지자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정치 엘리트의 손에 더 많은 권한을 집중시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웃 뉴질랜드에서는 영국 국기 '유니언잭'의 문양을 뺀 새 국기를 도입하는 문제로 분주하다.

뉴질랜드는 1만여점의 일반 공모작 중 최근 4점을 후보로 선정했으며 오는 11월 국민투표를 거쳐 최종 후보 1개를 가려낼 예정이다. 이어 내년 11월 현행 국기와 함께 다시 국민투표를 통해 국기 변경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뉴질랜드에서는 1970년대부터 식민시대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는 이유 등으로 유니언잭 문양을 유지할지, 아니면 캐나다의 단풍 무늬와 같이 새로운 상징물로 대체할지를 놓고 논쟁을 지속해 왔다.

1902년에 공표된 국기가 호주 국기와 너무 비슷하다는 점도 변경을 요구하는 주요 요인이 되고 있다.

두 나라와 이웃한 오세아니아의 주요 도서국 피지도 지난 2월 자국 국기에서 유니언잭을 빼기로 한 데 이어 독립 45주년 기념일인 다음 달 11일 새 국기 디자인을 공모할 예정이다.

당시 보레케 바이니마라마 피지 총리는 "과거 식민지 시대에 붙박여 있는 오래되거나 더는 관련성이 없는 상징 기호를 교체해야 한다"며 "새 국기는 현대적이고 진정한 독립국인 피지의 현재 모습을 반영할 필요가 있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바이니마라마 총리는 2012년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생일을 공휴일에서 제외했으며 화폐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얼굴을 빼기도 했다.


뉴질랜드 국기 후보 낙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