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7일 07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7일 08시 06분 KST

대만서 한국인 관광객이 '치마 속 몰카' 찍다 경찰에 체포

30대 한국인 남성이 6일(현지시간) 대만에서 여성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하다 경찰에 체포됐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이 7일 보도했다. 34세의 김 모씨는 6일 낮 대만 신베이(新北)의 유명 관광지인 지우펀라오제에서 받침대가 있는 카메라를 이용해 한 여성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하다 피해 여성의 친구에게 발각됐다고 매체가 전했다.

mini camera

주말을 맞아 관광지 순찰에 나선 경찰은 피해 여성의 친구가 "변태가 몰카를 찍고 있다"고 외치는 것을 듣고서 현장에 출동해 김 씨를 체포했다. 김 씨는 발각된 후 증거 인멸을 위해 카메라 메모리카드를 하수구에 버렸지만, 경찰이 하수구 속에서 메모리카드를 찾아냈다. 가족과 함께 대만을 여행 중이던 김 씨는 가족이 앞서 간 뒤 아무도 보지 않는 것으로 생각하고서 카메라 받침대를 늘려 여성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했다고 매체가 전했다. 피해 여성은 김씨를 고소하겠다며 화를 냈으며 주위 관광객들도 김 씨에게 욕을 퍼부었다.

경찰은 지우펀 파출소에서 김씨를 조사한 뒤 비밀 방해죄를 적용해 관계기관에 이송할 예정이다.

원본 기사+지우펀 경찰이 공개한 사진을 보려면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