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7일 05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7일 05시 32분 KST

‘진짜사나이' PD, 사담 논란에 "명백한 제작진 잘못, 사과"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사나이’ 김민종 PD가 여군들이 조교의 엉덩이가 멋있다는 사담을 한 것을 방송으로 내보낸 것에 대해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김 PD는 7일 오전 OSEN에 “출연자들이 방송에 나갈 줄 모르고 한 사담인데, 제작진이 방송에 편집까지 해서 내보낸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면서 “해당 부분을 보고 불쾌감을 느끼신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앞으로 제작상에 좀 더 주의를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진짜사나이’는 지난 6일 방송에서 김현숙과 사유리 등이 일명 터미네이터 조교로 불렸던 곽지수 소대장의 몸매에 대해 칭찬을 하는 방송을 내보냈다. 특히 김현숙은 “남자 상사들이 멋있다. 특히 제식 하던 소대장님이 섹시했다. 엉덩이가 화나 있다. 태도까지 섹시하다. 그런 남자가 나중에는 자상하다”라고 호감을 보였다. 제작진은 김현숙이 언급한 곽 소대장의 엉덩이에 시선이 갈 수 있는 편집을 했고, 방송 후 보기 불편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defau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