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6일 19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6일 19시 24분 KST

핀란드 백만장자 총리 "난민들에게 우리집 내주겠다"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Monday, June 22, 2015 file photo, Finnish Prime Minister Juha Sipila, center, arrives for an EU summit at the European Council building in Brussels. Amid Europe's migrant crisis, Finnish Prime Minister Juha Sipila is hoping to set an example for his countrymen by opening his own spare house to refugees. Sipila said Saturday, Sept. 5, 2015 that after some discussions and consultation with local authorities, he and his wife decided to make their house in Kempele, a town of about 17,

유럽이 난민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가운데, 핀란드의 백만장자 총리가 자신의 집을 난민들에게 내주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정보통신(IT) 기업인 출신 유하 시필레(53) 핀란드 총리는 핀란드 중부 킴페레에 있는 자신의 집을 내년 1월 1일부터 난민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킴페레의 시필레 총리 집은 그가 총리직 수행을 위해 핀란드 수도 헬싱키로 이사한 이후 비어 있는 상태다.

시필레 총리는 핀란드 방송 M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난민문제 해결을 위해 각자 뭘 할 수 있는지 생각해야 한다"면서 "모든 일을 사회가 하도록 맡기기는 쉽지만, 한계가 있는 만큼 더 많은 시민이 스스로 행동할수록 상황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헤이트스피치(특정 인종과 민족에 대한 혐오 발언 및 연설)를 멈추고 난민들이 핀란드에서 안전하고 환영받는다고 느끼게 돌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juha finland

유하 시필레(53) 핀란드 총리의 집

시필레 총리의 집에 구체적으로 몇 명이 어떻게 수용될지는 아직 모른다.

기업가로 큰돈을 벌어 백만장자 대열에 들어선 시필레 총리는 지난 4월 자신이 당수로 있는 중도 성향의 중앙당이 의회 전체 200석 가운데 49석을 얻어 제1당에 오르면서 총리가 됐다.

한편, 유럽에 난민행렬이 쏟아지면서 핀란드도 올해 유례없이 많은 난민들을 받아들여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핀란드 정부 관계자는 "작년 망명 신청자 3천600명이었는데 올해는 3만 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