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6일 15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6일 15시 19분 KST

안철수 "패권주의 리더십이 당 지배"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6일 최근의 당 상황과 관련, "순혈주의와 배타주의, 진영 논리로 당의 민주성, 개방성, 확장성을 가로막으며 기득권을 공고히 해왔다"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그동안 당 내부의 부조리와 윤리의식 고갈, 폐쇄적 문화, 패권주의 리더십이 당을 지배해왔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한 "그 결과로 정치에서 양비론을 자초하고, 대북 문제와 안보 그리고 경제 문제에서 기득권 보수 세력들에게 끌려 다녔고 도덕적 우위도 점하지 못했다"며 "도덕적 우위를 바탕으로 '클린 정치'를 주도하지 못하는 야당이 과연 경쟁력이 있겠느나"라고 지적했다.

안 전 대표는 "이런 뒤떨어진 인식과 사고, 병폐들을 걸러내는 것이 당 혁신의 본질이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제도뿐만 아니라 민감한 현안에 대해서도 국민의 눈높이에서 이야기해야 한다. 원칙론적 제도 개선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사례에 대해 판단과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낡은 진보 청산이나 당 부패 척결 문제는 시대적 흐름과 요구인데도 그동안의 당내 타성과 기득권에 막혀 금기시돼왔다. 이런 문제를 공론화하는 것이 당 혁신의 첫 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낡은 진보나 당 부패를 과감하게 청산하고 결별하는 것이 '육참골단(肉斬骨斷) 혁신"이라면서 "육참골단이 정풍운동이고 야당 바로세우기"라고 말했다.

'육참골단'이란 자신의 살을 베어내 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는 뜻으로, 문재인 대표가 지난 5월 당 혁신을 다짐하며 내놓은 사자성어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정풍운동을 위해 직접 인적쇄신 요구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하기도 했다.

당내 비주류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비대위 또는 조기 선대위 구성 주장에 대해서는 "당이 바뀌지 않은 상황에서 선대위든 어떤 형태든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구체적으로 무엇을 하자고는 추후에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표나 김상곤 혁신위원장 등과의 회동 계획에 대해서는 "모든 게 다 열려 있다. 어떤 분과도 말씀을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위원장직 제안을 거절한 뒤 혁신작업을 비판한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혁신은 대표의 몫"이라며 "저는 혁신위 구성 자체에 부정적이었기에 위원장을 맡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현재 혁신안이 이전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 당시 내놓은 혁신안을 기초로 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본질적으로 당의 위기는 4·29 재보선에서 시작됐다. 축구로 말하면 지금 경기를 진 뒤 (현 국가대표팀 감독인) 슈틸리케가 아니라 (전 감독인) 홍명보에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답했다.

안 전 대표는 "제가 문제를 제기한 이유는 이대로 간다면 공멸할 것이라는 위기감과 절박감 때문"이라며 "저는 혁신에 대해 논쟁하자는 것이지 계파싸움이나 주류-비주류 대결을 하자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표와 혁신위원회는 저를 보지 말고 국민을 봐야 한다"며 "제게 설명하기보다 국민을 설득하고 국민께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