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6일 13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6일 13시 19분 KST

홈플러스, MBK파트너스에 팔린다

Homeplus

국내 2위 대형마트인 홈플러스의 매각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재계에 따르면 홈플러스 지분 100%를 쥔 영국 테스코그룹과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된 MBK파트너스 간에 매각의 최종 절차라고 할 주식 양수도 계약 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

홈플러스 매각작업에 정통한 재계관계자는 6일 "다음 주 초 계약 체결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런 가운데 매각 가격과 방식, 사후 처리 등을 두고 테스코의 '먹튀' 논란과 MBK의 고가 매입 논란, 그리고 홈플러스 구조조정 가능성에 바탕을 둔 후폭풍이 거셀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고가 매입 논란…"한국은 '호갱'"

전국 140개 점포를 갖춘 홈플러스의 매각가격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최종 거래가 성사되면 테스코가 현재 보유한 홈플러스 주식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포함해 매도가격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는 매각 전 배당금과 홈플러스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위로금을 뺀 것이다.

유통업계에선 MBK가 본입찰 인수가로 7조원 수준을 써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예비입찰의 커트라인으로 알려진 6조7천억원보다도 3천억원 가량 높다.

2007년 신한금융지주의 옛 LG카드 인수가격인 6조6천765억원을 웃돌아 국내 M&A 역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울 가능성도 있다.

테스코의 지난해 홈플러스 매각 시도 때 국내 대형 유통업체가 최대 6조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들어 국내외 경기 침체로 홈플러스 기업 가치 역시 올랐을 가능성이 거의 없는데도 매도 가격은 '껑충' 뛰어오른 형국이다.

여기에 테스코와 MBK의 최종 딜 과정에서 임직원 지급용 위로금이 수천억원대로 거론돼 이 비용이 매매가격에 포함되면 7조 중후반대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일부 매체에서 7조8천억원대를 거론하고 있는데 그 정도면 우리나라는 말 그대로 '호갱' 수준"이라고 말했다.

◇ 테스코 1조원대 선(先) 배당…이래도 되나

테스코와 MBK는 이미 매각에 따른 세금을 낮추려고 1조3천억원대 배당을 하고 차후 MBK가 유상증자로 자금을 수혈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면 테스코와 홈플러스는 그만큼 낮은 가격에 팔고 사는 것이어서 엄청난 세금 이득을 볼 수 있다. 반면 세무당국으로선 받을 세금을 받지 못한다.

홈플러스 노조는 테스코의 1조3천억원대 배당 추진과 관련, "홈플러스의 유상증자 참여는 반사회적 행위로 지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대주주인 테스코가 배당으로 이익을 회수하는 건 법적으로 문제가 없지만, 현금성 자산으로만 배당해야 하기 때문에 그러려면 홈플러스는 그 돈을 금융기관으로부터 빌려야 한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보유한 현금과 현금성 자산을 계산하면 264억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tesco

이런 매각 전 배당은 MBK에 거액 차입을 이유로 인수 후 강도높은 구조조정 명분을 줄 수도 있다.

테스코는 지난 1999년 4월 삼성물산과 합작사를 설립한 뒤 삼성물산 지분 추가 인수를 통해 100% 지분을 확보했다. 총 투자액은 8천113억원 정도이다.

이에 비해 테스코는 15년여에 걸쳐 1조5천억원 홈플러스 회사채에 대한 이자 수익과 배당, 로열티(상표 사용료·최근 5년간 918억원) 등의 명목으로 이미 투자 원금에 가까운 돈을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고, 최종적으로 지분 양도 차익 수조원도 챙기게 될 전망이다.

◇ 매각 위로금도 갈등 불씨

기업을 사고파는 과정에선 위로금 지급은 흔한 사례다. 대개 임직원을 달래는 용도로, 그리고 매각에 따른 인재 유출을 방지하려는 의도도 있다. 홈플러스 매각에도 위로금 지급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MBK는 지난달 말 홈플러스 노동조합에 공문을 보내 "임직원의 고용 안정을 도모하고 협력적인 노사관계 구축은 물론 상생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혀, 위로금 지급을 암시했다는 해석도 나온다. MBK는 지난 2013년 1월 코웨이를 인수할 때도 임직원에게 약 250억원의 위로금을 줬다.

문제는 금액이다. 홈플러스 매도가격이 국내 역사상 최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위로금도 수천억원대로 거론된다. 4천억원 설도 나온다.

홈플러스 노조의 반발을 달래야 할 처지인 MBK는 노조 달래기 용도로 위로금 카드를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상 임원 직급간 차등 지급이 불가피한 만큼 그로 인한 불만도 터져나올 수 있다.

또, 위로금 재원을 마련하려면 그만큼 홈플러스 경영 악화는 불가피하다.

◇ 홈플러스 노조 반발 거셀듯

재매각이 목적인 사모펀드가 홈플러스를 인수하면 대규모 구조조정은 예정된 수순이라고 할 수 있다. 경영정상화를 하고 나서 1∼2년 내 분할 매각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로선 대형마트, 슈퍼마켓, 편의점 등 분야별로 나눠 지역별로 쪼개어 팔 가능성이 크다.

이를 위해 MBK는 점포별로 경영진단을 시행, 최소 인원으로 최대 이익을 남기는 구조조정을 통해 임직원 상당수를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홈플러스 노조는 5일 성명을 통해 "MBK는 근로자의 고용 안정과 분할 매각 등 구조조정을 시도하지 않겠다는 걸 명확하게 하라"면서 "이에 성실히 응하지 않는다면 법적 대응과 사회적 문제제기, 강력한 투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그러면서도 "MBK가 진정성 있는 대화에 나선다면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에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13개 시민단체와 소비자 단체도 MBK를 겨냥했다. 이 단체들은 지난 3일 "MBK 홈플러스와 테스코의 불법행위와 그 책임까지 모두 인수하는 것"이라며 MBK에 공개질의서를 발송했다.

앞서 홈플러스 법인과 도성환 사장 등 전·현직 임직원 6명이 경품행사 등으로 모은 개인정보 2천400만여건을 231억7천만원을 받고 보험사에 넘긴 혐의로 지난 2월 기소됐다. 이에 대한 형사재판과 소비자 2천200여명이 참여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