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6일 10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6일 10시 38분 KST

케이트 윈슬렛과 스칼렛 요한슨이 ‘쌩얼'을 공개한 이유(사진)

Facebook

배우 케이트 윈슬렛과 스칼렛 요한슨이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쌩얼’을 공개했다. 메이크업을 하지 않아도 ‘이만큼 예쁜 얼굴을 가졌다’고 자랑하는 포스팅이 아니다. 두 배우는 그들이 일하는 쇼비즈니스 세계의 여성을 둘러싼 비현실적인 이상에 반박하는 동시에 사람들에게 “불완전한 자신을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케이트 윈슬렛은 지난 8월 28일, 이렇게 전했다.

"I know I am chubby,I have big feet, and have bad hair days. When I grew up and even now sometimes, I hardly hear any...

Posted by Kate Winslet Fans on Thursday, August 27, 2015


“나는 내가 통통하고, 큰 발을 가졌고, 때때로 헤어스타일이 이상하다는 것도 알고 있어요. 나는 어렸을 때부터 내 몸의 이미지에 대해 긍정적인 이야기를 거의 듣지 못했죠. 대부분 부정적인 말을 들었어요. 하지만 그런 부정적인 코멘트는 주로 모욕 하기를 즐기는 사람들이 하는 것입니다. ”

“오늘 나는 메이크업을 완전히 지운 내 사진을 올립니다. 내 피부에 주름이 있는 건 알아요. 하지만 나는 당신이 오늘은 그 주름 이상의 것을 보기를 바랍니다. 나는 진짜인 나를 받아들이고 싶어요. 또 여러분도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자신을 사랑하기를 바랍니다. 이 메시지를 공유하고, 모욕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까지 닿게 하도록 합시다. 그리고 그들에게 당신의 부정적인 말에 나는 아랑곳하지 않으며 그 말 때문에 내가 인종이나 성별로 인한 괴롭힘의 피해자가 되지 않을 거라고 말합시다. 이미 자신을 사랑하고, 아무것도 바꿀 게 없다고 생각하는 당신도 이 메시지를 공유하세요. 사람들은 그런 당신을 받아들일 겁니다.”

약 2일 후, 스칼렛 요한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노 메이크업’ 사진을 게시했다. 그는 “포토샵을 통한 가공과 동영상 편집 기술이 젊은 여성의 아름다움에 대해 잘못된 이해를 조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Behind the glamor, behind the make up, behind all those flashy clothes, there's an ordinary girl who just happens to...

Posted by Scarlett Jоhansson Fans on Sunday, August 30, 2015


“메이크업과 빛나는 옷, 화려함을 거두고 나면 남은 건 평범한 소녀가 우연히 특별한 일을 하게 됐다는 사실 뿐입니다. 연예인을 따라하고 그들처럼 되고 싶어하는 여성들을 많이 봅니다. 그들은 완벽해지고 싶어합니다. 완벽한 몸과 완벽한 피부톤을 가지려고 하지요. 하지만 그들은 모르는 게 있습니다. 그들이 되고 싶어하는 외모의 이면에는 많은 디자이너와 메이크업 전문가, 포토샵 가공과 동영상 편집기술이 있다는 걸 말입니다. “

“그들은 아름다움을 잘못 이해하고 있습니다. 내가 남들에게 어떻게 보일지만 신경쓰면서 찾는 아름다움은 그리 좋은 게 아닙니다. 당신은 아무것도 신경쓰지 않아야 합니다. 실제의 당신을 사랑하세요. 그러면 화장 없이도 거울을 볼 수 있고, 불완전한 자신을 기뻐할 수 있습니다. 자기가 자신을 사랑하지 않으면, 누가 당신을 사랑하겠어요.

세상이 원하는 당신이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배워봅시다. 이때 필요한 것은 좋은 마음과 타인에 대해 공감하는 힘입니다. 나는 당신이 이러한 메시지를 전파해 세상이 당신의 외모 보다 내면의 아름다움을 알게 되기를 바랍니다.”

 

허핑턴포스트US의 Kate Winslet and Scarlett Johansson Want You To Love Yourself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