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6일 08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7일 08시 00분 KST

독일은 문을 열었고, 국민들은 난민들을 반겼다(사진)

Am man holds a cardboard with a 'Welcome' slogan during the arrival of refugees at the train station in Saalfeld, central Germany, Saturday, Sept. 5, 2015. Hundreds of refugees arrived in a train from Munich to be transported by busses to an accomodation centre. (AP Photo/Jens Meyer)
ASSOCIATED PRESS
Am man holds a cardboard with a 'Welcome' slogan during the arrival of refugees at the train station in Saalfeld, central Germany, Saturday, Sept. 5, 2015. Hundreds of refugees arrived in a train from Munich to be transported by busses to an accomodation centre. (AP Photo/Jens Meyer)

"난민 여러분, 독일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역에 내린 난민들을 처음 맞은 것은 영어와 아랍어, 독일어로 적힌 환영 메시지와 독일 사람들의 박수갈채였다.

오랜 여정에 지친 난민들은 처음엔 오랜만에 받는 환대가 낯선 듯 얼떨떨한 표정이었으나 자원봉사자들이 나눠주는 따뜻한 음료와 음식, 아이들을 위한 인형 등을 받으며 마침내 '꿈의 땅' 독일에 도착했다는 사실을 실감했다.

일부 난민들은 서툰 영어로 "고맙습니다. 독일" "사랑해요. 독일"이라는 메시지를 적은 판지를 들고 독일인들의 열렬한 환대에 화답했으며, 일부 난민은 벅찬 기쁨에 눈물을 터뜨렸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사진을 품에 꼭 안고 나온 난민도 있었다.

saalfeld

독일 기차역에 도착한 난민 가족 (AP=연합뉴스)

독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하루 헝가리를 출발한 난민 6천 명가량이 오스트리아를 거쳐 독일에 도착했으며 밤새 1천800명이 더 도착할 예정이다.

이들 상당수는 내전이 심화하고 있는 시리아 등 중동지역에서 온 난민들이다.

서유럽행 열차를 타기 위해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켈레티 기차역에서 며칠을 노숙하다 헝가리 정부가 제공한 버스를 타고 극적으로 오스트리아 국경을 넘었다.

기차를 기다리던 난민들과 헝가리의 수용소를 탈출한 난민 1천200명이 걸어서라도 서유럽에 가겠다며 한꺼번에 도로로 쏟아져나오자 혼잡을 우려한 헝가리 정부가 교통편을 제공하겠다고 한 것이다.

이에 메르켈 독일 총리와 베르나 파이만 오스트리아 총리도 논의를 거쳐 헝가리를 통해 들어오는 난민들은 제한 없이 수용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난민들은 오스트리아 국경 니켈스도르프까지 버스로 넘어온 후 일부는 오스트리아에 남고 대다수는 기차를 타고 독일까지 더 이동해 길고 고단한 여정을 마무리했다.

german

독일 뮌헨역에 도착한 난민이 메르켈 독일 총리의 사진을 들어보이고 있다.

부다페스트 켈레티역의 차가운 바닥에서 노숙하기 이전에도 이들은 힘든 과정을 겪었다.

터키의 난민 수용소 등에 머물며 유럽 이동 기회를 모색하던 이들은 브로커들에게 돈을 주고 에게해를 건너 그리스 섬에 도착한 후 본토 이동을 기다리는 동안 텐트에서 물도 없이 열악한 생활을 해야 했다.

경찰의 봉쇄를 뚫고 그리스에서 마케도니아로, 다시 세르비아와 헝가리로 국경을 넘는 일도 쉽지 않았다.

출발한 지 25일 만에 이날 독일에 도착한 시리아의 호맘 셰하드(37)는 AP통신에 "독일에 도착해 기쁘다. 이곳에서 더 나은 삶을 찾기를 바란다. 어서 일도 하고 싶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부모와 아내, 7살·2살 아이들을 시리아에 두고 온 그는 "가족들 모두 독일로 데려오고 싶다"며 "그때까지 독일이 우리 가족들을 폭탄과 전투기로부터 지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두 아이와 함께 한 달 반의 여정 끝에 도착한 한 이라크 여성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독일에 감사한다"는 인사를 전했다.

munich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독일 국기를 손가락에 그린 난민

독일 정부는 난민 지원을 위한 추경예산을 편성하는 등 쏟아져 들어오는 난민들을 수용하기 위한 대책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독일 일간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FAZ)은 올해 지난해보다 4배 많은 80만 명의 난민이 독일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에 따른 비용도 지난해의 4배가량인 100억 유로(약 13조3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난민 1인당 1만2천∼1만3천 유로가 드는 셈이다.

독일 바이에른주 관계자는 AP통신에 "난민들을 받아들이는 일은 어려운 도전이 되겠지만, 정부와 시민들이 모두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독일에 도착한 수천 명의 난민들은 운 좋게 안식처를 찾았으나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은 유럽 난민 사태의 근본적인 해결은 요원한 상황이다.

메르켈 총리와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더블린조약을 위배해 난민을 독일과 오스트리아에 올 수 있게 한 이번 결정이 상황의 긴급함을 감안한 예외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더블린조약에 따르면 유럽에 들어온 난민은 처음 발을 디딘 국가에서 망명신청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모든 난민이 자신이 원하는 대로 독일이나 북유럽에 정착할 수는 없게 되는 것이다.

언제 다시 유럽의 문이 닫힐지 모른다는 걱정에 난민들은 위험천만한 여정을 서두르고 있다.

이날 헝가리 정부가 제공한 100여 대의 버스에 타지 못한 1천 명가량의 난민은 걸어서 175㎞ 떨어진 오스트리아 국경까지 가겠다며 다시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세르비아와 맞닿은 헝가리 남쪽 국경에도 4일 하루에만 2천 명 이상의 난민이 헝가리 진입을 시도하다 붙잡혔다.

터키에서 그리스로 넘어오려던 시리아의 2개월 영아 한 명도 이날 또다시 목숨을 잃었다.

Photo gallery난민, 유럽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