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5일 18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5일 18시 45분 KST

난민들이 오스트리아·독일에 속속 도착하고 있다 (사진)

A man runs with child in arms as he tries to board a bus provided by Hungarian authorities for migrants and refugees at Keleti train station in Budapest, Hungary, Saturday, Sept. 5, 2015. Hundreds of migrants boarded buses provided by Hungary's government as Austria in the early-morning hours said it and Germany would let them in. Austrian Chancellor Werner Faymann announced the decision early Saturday after speaking with Angela Merkel, his German counterpart - not long after Hungary's surprise
ASSOCIATED PRESS
A man runs with child in arms as he tries to board a bus provided by Hungarian authorities for migrants and refugees at Keleti train station in Budapest, Hungary, Saturday, Sept. 5, 2015. Hundreds of migrants boarded buses provided by Hungary's government as Austria in the early-morning hours said it and Germany would let them in. Austrian Chancellor Werner Faymann announced the decision early Saturday after speaking with Angela Merkel, his German counterpart - not long after Hungary's surprise

독일과 오스트리아 정부가 5일(현지시간) 헝가리를 통해 오는 난민을 제한 없이 받아들이기로 함에 따라 난민들이 버스와 기차를 타고 이들 나라로 속속 도착하고 있다.

양국 정부는 이날 하루에만 최고 1만 명의 난민이 양국에 들어올 것으로 예상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독일 경찰은 이날 헝가리를 출발한 600명에 가까운 난민이 오스트리아를 거쳐 열차편으로 뮌헨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독일 정부는 이날 하루 모두 7천 명의 난민이 이 같은 경로로 입국할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오스트리아 정부도 헝가리로부터 약 1만 명의 난민이 들어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기차역에 머물다 이날 헝가리 정부가 제공한 버스를 타고 오스트리아로 넘어온 1만 명가량의 난민 중 3천 명가량이 오스트리아에 남고 7천 명가량은 다시 독일로 이동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주로 시리아 등지 출신인 이들 난민은 그리스와 발칸 국가들을 거쳐 헝가리에 들어온 후 서유럽행 기차를 타려고 기차역에 진을 치다가 이날 새벽부터 버스를 타고 오스트리아 국경 니켈스도르프에 도착했다.

부다페스트 켈레티 기차역에서 노숙하며 기차를 기다리던 난민들과 헝가리의 수용소를 탈출한 난민 1천200명이 걸어서라도 서유럽에 가겠다며 한꺼번에 도로로 쏟아져나오자 혼잡을 우려한 헝가리 정부가 교통편을 제공하겠다고 한 것이다.

그러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베르나 파이만 오스트리아 총리도 논의를 거쳐 헝가리를 통해 들어오는 난민들은 제한 없이 수용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세살배기 시리아 난민 아일란 쿠르디의 죽음을 계기로 난민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데 따른 것이다.

양국 정부는 국경과 기차역에 나가 헝가리에서 들어온 난민들에 쉴 곳과 먹을거리, 의료서비스 등을 제공했으며 자원봉사자들도 따뜻한 음식을 마련해 난민들을 환영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난민을 조건 없이 수용하기로 한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결정을 높이 평가하며 "인류애에 기반을 둔 정치 리더십"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이날 새벽부터 시작된 난민 버스와 기차 행렬은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난민들은 자신들의 희망에 따라 오스트리아와 독일 중 정착을 희망하는 곳에서 망명 신청 절차를 진행하게 된다.

한편 헝가리에서 미처 버스를 타지 못한 난민들의 도보 행렬도 다시 시작됐다.

헝가리 정부가 이날 버스 제공을 '일회성'이라고 못박음에 따라 부다페스트에 새로 도착한 난민 500여 명은 이날 오스트리아 국경까지 175㎞ 거리의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Photo gallery
난민
See Gallery

Refugees take to Austria by foot after Hungary blocks trains - Al Jazeera English

Refugee crisis: hundreds begin march to Austria - Channel 4 News

Hungary: Train to Nowhere - UNHC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