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5일 14시 06분 KST

"한·미·중·일 정상 북한 비핵화 압박 전략적 논의 있을 것"

조태용 외교부 1차관은 앞으로 한·미·중·일 등 동북아 주요국 정상들 간에 "비핵화 대화를 다시 한 번 살려보고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한 고도의 전략적 논의가 있게 될 것"이라고 5일 말했다

조 차관은 이날 오후 보도전문채널인 '연합뉴스TV'의 '뉴스 15'에 출연해 "(한미중의) '삼각 정상회담'과, 10월 하순∼11월 초가 되면 한일중(한중일) 정상회의도 열리게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 전승절 기념행사 참석을 계기로 지난 2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한중정상회담이 열린 데 이어 이달 하순에는 미중정상회담이 열릴 예정이다.

이어 10월 16일에는 박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 한미정상회담을 가질 계획이고, 한중일 3국간 조율을 거쳐 10월 하순∼11월 초에는 한중일 정상회의도 열릴 것으로 보인다.

north korea nuclear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10월 10일)에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전략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맞물려, 주변국 정상 간에 북핵 문제 대응을 위한 긴밀한 논의의 장이 열리는 것이다.

조 차관은 한중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이란 핵문제가 잘 해결된 것을 바탕으로, 북핵에 대해서도 의미 있는 6자회담 재개를 통해 한번 해결해보자는 의지를 다짐하고 이런 메시지를 북에 보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측이 한중일 정상회의의 일정에 공감대를 이룬 데 대해서는 "한국이 동북아에서 가진 위치보다 어쩌면 더 큰 외교적 역할을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좌가 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다만, 그는 3국 정상회의 계기에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조 차관은 이어 이번 한중 정상간 만남에서 중국이 민감하게 여기는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에 대한 논의도 없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