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5일 10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5일 10시 24분 KST

독일·오스트리아 "난민 제한없이 입국 허용하겠다"

ASSOCIATED PRESS
A man helps a disabled person get on a bus provided by Hungarian authorities for migrants and refugees at Keleti train station in Budapest, Hungary, Saturday, Sept. 5, 2015. Hundreds of migrants boarded buses provided by Hungary's government as Austria in the early-morning hours said it and Germany would let them in. Austrian Chancellor Werner Faymann announced the decision early Saturday after speaking with Angela Merkel, his German counterpart - not long after Hungary's surprise nighttime move

세살배기 시리아 난민 아기의 죽음을 계기로 유럽연합(EU)에 몰려드는 난민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독일과 오스트리아가 난민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베르너 파이만 오스트리아 총리는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논의를 거쳐 양국이 헝가리를 통해 오는 난민들을 제한 없이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파이만 총리는 이날 성명에서 "이번 조치는 헝가리와의 국경 지대에서 진행되고 있는 비상 상황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의 이번 결정은 헝가리에 발이 묶였던 난민들이 걸어서라도 국경을 넘겠다면서 도보행진에 나서고, 헝가리 정부가 이들에게 오스트리아 국경까지 버스를 지원하기로 한 데 뒤이은 것이다.

입국허용 조치로 전날 오전 도보 이동을 시작한 난민 1천200여 명과 헝가리 정부에서 제공한 버스를 타고 속속 오스트리아 국경에 도착하는 또다른 난민 수천 명이 무사히 오스트리아와 독일에 입국할 수 있게 됐다.

그동안 난민들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켈레티역에서 독일행 열차를 기다리며 노숙을 하거나 이민자 수용소에 갇혔다가 탈출하는 등 현지 경찰과 충돌을 빚어왔다.

앞서 지난 1일부터 난민들의 독일행 열차 탑승을 제한했던 헝가리 정부는 긴장이 고조되자 전날 밤 버스 100대를 동원해 난민들을 오스트리아와의 접경지까지 실어나르고 있다.

오스트리아 적십자사는 헝가리발 난민 중 우선 800∼1천500명이 5일 오전 중으로 접경도시인 니켈스도르프에 도착할 것으로 보고 쉼터와 잠자리, 식음료, 의료지원 등의 준비작업에 나섰다.

난민들이 '최종 목적지'로 삼고있는 독일 또한 6일 난민 보호시설을 추가로 건설하고 망명 절차를 간소화하며 난민들에 대한 연방 정부의 재정지원을 늘리는 등의 종합대책을 확정할 전망이다. 앞서 독일 정부는 난민 80만 명을 받아들이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다른 서방 선진국들도 잇따라 난민 지원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포르투갈 리스본을 방문중인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4일 시리아 난민 수천 명을 추가로 받아들이겠다고 발표하면서 중동에 있는 시리아인 구호를 위해 1억파운드(약 1천815억원)를 추가로 투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오는 9일 유럽의회 국정연설을 통해 난민 수용 인원을 기존의 목표보다 12만명 늘려 총 16만명을 분산 수용하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EU 관리들이 전했다.

미국 정부도 유럽의 난민 위기 해결을 돕기 위한 실무그룹을 구성하고 그리스와 세르비아 등지를 통해 이동하는 난민들을 돕는 데에 2천600만달러(약 310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이 밝혔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최근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시리아 난민을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다"며 "미국은 갈수록 위태로와지는 난민 위기를 완화하기 위해 더 큰 역할을 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유엔 역시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가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유엔 난민기구(UNHCR)의 안토니오 구테레스 최고대표는 4일 성명을 내고 EU가 난민 재이주를 위한 대규모 계획을 수립하고 모든 회원국이 의무적으로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이반 시모노비치 유엔 인권담당 사무차장도 "절박한 난민들은 문을 닫아걸면 창문으로 들어오려 할 것"이라면서 분쟁과 인권침해, 경제문제 등 난민이 발생하는 근본 원인을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난민 위기에 대한 국제사회의 해결 노력이 잇따르고 있으나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해법을 마련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난민 강제 할당을 둘러싼 EU회원국 간의 '동서 대립' 때문이다.

EU는 몰려드는 난민을 회원국이 골고루 나눠 수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일에는 독일과 프랑스가 EU 회원국이 난민을 의무적으로 분산 수용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그러나 체코·헝가리·폴란드·슬로바키아 등 동유럽 4개국 정상은 4일 공동성명을 내고 난민 수용과 관련해 "의무적이고 영구적인 의무 할당량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섰다.

헝가리 정부는 난민들에게 버스 지원 방침을 밝히면서도 "독일이 난민 문제에서 모순된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반면 파이만 오스트리아 총리는 곧바로 난민 수용의사를 발표하면서 "헝가리는 난민 처리와 국가별 할당 등에 대한 EU의 합의내용을 준수해야 한다"며 동유럽을 압박했다.


Migrant crisis: The Facts - BBC News

What Europe should do about the migrant crisis - The Economist

유럽, 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