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5일 10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5일 10시 08분 KST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남성, 숨을 거두다

Gettyimageskorea

키 54.6㎝로 세계에서 키가 가장 작은 성인인 네팔인 찬드라 바하두르 당기가 4일 미국령 사모아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향년 75세.

네팔 카트만두에서 540km 떨어진 외진 산골 마을에서 물건을 일 때 쓰는 머리 받침대와 깔개 등을 만들며 살던 당기는 마을을 벗어나거나 검진을 받은 적이 없어 수십 년간 그가 세상에서 가장 작다는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다 72세 때인 2012년 목재를 구하려고 마을을 찾은 한 삼림업자의 눈에 띄어 세상에 알려졌고 그해 2월 기네스북의 공인을 받았다.

그는 생존자 중 최단신이라는 기록 외에도 기네스협회(GWR)가 창설 이래 측정한 가장 키 작은 사람이라는 기록도 동시에 얻었다.

Photo gallery 세계 최단신 남성 See Gallery

기네스북에 등재된 뒤 그의 삶은 확 바뀌었다.

"세계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면서 많은 사람을 만나고 싶다"라던 소망대로 각국을 다니며 쇼 무대 등에 섰고 출연료로 받은 돈을 고향의 친지들에게도 부칠 수 있었다.

지난해 11월에는 제10회 기네스 세계기록의 날을 맞아 영국 런던에서 신장 2m51㎝로 세계 최장신 기록을 가진 터키 국적의 술탄 코센을 만나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당기는 최근 사모아의 매직 서커스와 계약을 맺고 무대에 서던 중 폐렴으로 입원했다.

기네스협회는 "세상에서 가장 작은 사람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당기 씨의 별세 소식에 진심으로 슬퍼하며 그의 가족에 애도를 전한다"면서 "그는 특별한 기록의 소유자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성명을 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