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5일 08시 19분 KST

반기문, "유엔은 중립기구가 아니다" 일본 항의 반박

ASSOCIATED PRESS
FILE- In this March 16, 2015, file photo,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delivers a speech during a symposium of the 70th anniversary of the United Nations at the UN University in Tokyo. Ki-moon said in a report released Monday, April 13, 2015, that 2014 was marked by harrowing accounts of rape, sexual slavery and forced marriage being used by extremists including the Islamic State group and Boko Haram. (AP Photo/Shizuo Kambayashi, File)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3일 열린 중국의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 열병식에 참석한 데 대한 일본 측 항의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은 중립기구(neutral body)가 아니다"며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5일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반 총장은 전날 CCTV에 출연, "(확실히) 나는 어떤 유엔 구성원으로부터 그와 비슷한 우려를 받았다"며 "그에 대해 나는 이미 명확하고 공개적으로 '과거로부터 배우는 것이 중요하다. 역사를 직시하지 않는다면 정확한 방향으로 나아갈 수 없다. 따라서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은 더욱 나은 미래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바로 이 점이 중국을 찾게 된 가장 주요한 목적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어떤 이들은 유엔 사무총장과 유엔이 '중립기구'라고 잘못 생각하고 있지만, 어떤 의미에서 '중립기구'가 될 수 없다"며 "유엔은 공정·공평한 기구(impartial body)"라고 강조했다.

반 총장의 이런 발언들은 일본 정부의 항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CCTV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반 총장이 중국의 열병식 참석과 관련한 일본측 항의에 대해 본인이 직접 TV에 나와 공개 반박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일본정부와 여당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나는 (열병식 등의) 웅장한 이벤트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것은 중국인민과 중국정부가 (발전의) 잠재력과 (세계평화에 대한) 약속을 범상치 않게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이) 2차 대전 종전을 기념하는 것은 중요하다"며 "나는 2차 대전에 대한 중국인의 공헌과 희생을 전적으로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열병식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장면과 관련해서는 훈장을 가슴에 단 노병들이 함께 나와 열병식을 지켜보는 모습이었다며 "그들의 정신은 여전히 강하고 그들의 공헌과 희생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중국에 다시 오게 돼 매우 기쁘다"며 중국어로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ban kim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