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5일 0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5일 06시 35분 KST

엑소더스 : 난민들, 독일까지 걸어서 간다

Migrants walk along the Hegyalja Street in Budapest, Hungary, Friday, Sept. 4, 2015. Several thousand migrants left the Keleti railway station in Budapest this afternoon heading for Germany on foot. (Zsolt Szigetvary/MTI via AP) )
ASSOCIATED PRESS
Migrants walk along the Hegyalja Street in Budapest, Hungary, Friday, Sept. 4, 2015. Several thousand migrants left the Keleti railway station in Budapest this afternoon heading for Germany on foot. (Zsolt Szigetvary/MTI via AP) )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켈레티 역에서 독일행 기차를 기다리며 노숙하던 난민 수천명이 4일(현지시간) 독일로 가는 도보행진을 시작했다.

헝가리의 이민자 수용소 2곳에서 난민들이 담장을 넘어 탈출하고 경찰과 충돌을 빚는 등 혼란이 가중되자 헝가리 정부는 버스 100대를 동원해 난민들을 오스트리아와의 국경 지대까지 실어다 주기로 했다.

그리스 레스보스 섬에서도 아프가니스탄 난민 1천여명이 본토로 가는 페리선에 타려다 저지하는 경찰과 투석전을 벌이는 등 유럽 난민위기가 날로 악화하고 있다.

◇ 독일행 기차 포기한 난민들 오스트리아로 240㎞ 도보행진

켈레티 역에서 나흘 넘게 노숙하던 난민 3천여명 가운데 상당수는 이날 오후 기차 탑승을 포기하고 걸어서 독일까지 가는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1차 목표인 오스트리아 수도 빈까지 241㎞ 구간의 차도를 따라 걸어가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사진을 목에 건 한 난민은 영국 BBC 방송에 "우리는 오스트리아에 도착할 때까지 계속 걷겠다, 그리고 독일로 가겠다"며 "메르켈은 우리의 엄마다"라고 말했다.

난민행렬에는 동생을 태운 유모차를 밀고 가는 어린이, 노인을 휠체어에 태우고 가는 청년, 목발로 걷는 한쪽 발목이 없는 남성, 어린 아이를 목마 태운 남성 등도 목격됐다.

부다페스트에서 빈까지 자동차로는 2시간30분 거리지만 걸어서 가려면 50시간이 걸린다.

헝가리 경찰들은 차도를 따라 난민행렬을 보호하고 있으며 밤이 다가오자 어두운 색 옷차림은 위험하다며 주의를 줬다. 차도로 나와 음식과 물 등을 건네는 부다페스트 시민들도 적지 않았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온 한 시리아 남성은 어린 자식들 때문에 차도로 걸어가던 행렬에서 뒤쳐지자 지나가던 승합차 운전자에게 1㎞만 태워달라고 부탁했다고 보도했다.

헝가리 정부는 지난달 31일 독일이 더블린 조약을 유보하겠다고 밝히자 항의 표시로 난민들이 독일행 기차에 타도록 방치했다가 지난 1일부터 여권과 비자를 가진 이민자들만 탑승을 허용하겠다고 방침을 바꿨다.

이 때문에 난민들은 독일행 기차를 타지 못하고 켈레티 역 등지에서 노숙해왔으며 상당수가 도보행진에 참여했지만 켈레티 역 등지에 남은 난민도 1천명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부다페스트 외곽 비츠케와 남부 세르비아와의 접경지 로즈케에 있는 이민자 수용소 2곳에서는 난민 360여명이 탈출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고 헝가리 국영 뉴스통신 MTI과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 가운데 로즈케 수용소에서 탈출한 300명은 담장을 부숴 경찰과 충돌을 빚었다고 이들 매체는 전했다.

긴장이 고조되자 헝가리 정부는 버스 100대를 동원해 난민들을 오스트리아와의 접경지까지 데려다주기로 했으며 일부 난민은 버스를 타고 이동을 시작했다.

정부는 "교통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면서 오스트리아로부터 난민들을 받아들일지에 대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AP와 AFP통신은 보도했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오스트리아 내무부가 "관련 내용을 통보받았으며 난민들이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레스보스 섬 난민사태 악화…시장 "배 1척 말고 함대를 보내달라"

그리스 레스보스 섬에서는 아프가니스탄 난민 1천여명이 이날 본토로 가는 페리선에 타려다 저지하는 경찰과 충돌을 빚었다.

그리스 언론들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은 레스보스 섬에서 아테네 외곽의 피레우스항으로 가는 페리선에 태워달라며 "아테네! 아테네!"라고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난민 일부는 경찰에 돌을 던졌고 경찰은 연막탄 등을 쏘며 난민들을 해산시키는 등 충돌을 빚었다.

그리스 정부는 지난달부터 페리선을 이용해 에게해 섬들을 돌면서 난민들을 본토로 옮기고 있으나 시리아 난민들만 태우고 있다.

스피로스 칼리노스 레스보스 시장은 이날 국영방송 ERT가 생중계한 인터뷰에서 레스보스 섬에 난민과 불법 이민자 1만5천여명이 있다며 현 상황은 곧 터질 폭탄을 손에 쥐고 있는 셈이라고 말했다.

칼리노스 시장은 중앙정부가 페리선을 임시로 운행하고 있지만 매일 천여명씩 섬으로 몰려들어 역부족이라며 "우리는 배 1척을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함대를 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스 해안경비대는 전날 아침부터 24시간 동안 에게해 섬 주변에서 난민선 12척 구조에 나서 535명을 구조했으며 이는 이들 섬에 무사히 도착한 난민 수백명을 제외한 수치라고 밝혔다.

한편, 국제앰네스티는 이날 새벽 에게해의 코스 섬에서 극우 폭력배 20여명이 난민들을 둔기로 폭행했다고 밝혔다. 코스 섬에서는 전날 시리아와 이라크 난민 간 싸움이 벌어져 경찰이 최루탄을 쏘면서 진압했다.


Migrant Crisis: 'This is a European capital city' - BBC News

Libya's Migrant Trade: Europe or Die (Trailer) - VICE NEWS

Photo gallery유럽, 난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