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4일 12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4일 12시 37분 KST

소설가 박민규, 표절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하다

한겨레

소설가 박민규가 자신의 표절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진짜' 해명문을 발표했다.

월간 중앙은 월간 중앙 8월호에서 자신의 표절 의혹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던 소설가 박민규 씨가 해당 글이 발간된 직후 새로운 입장을 밝혀 왔다고 전했다.

박민규는 지난 7월 '낮잠', '삼미 슈퍼스타즈'를 비롯한 몇몇 소설이 표절이라는 시비가 일자 '월간중앙' 8월호에 ‘표절 의혹에 대한 박민규의 반박(문)’을 게재했다. 당시 그는 표절 의혹을 제기한 정문순·최강민 평론가를 향해 날 선 공격을 한 바 있다.

그는 이 글에서 낮잠의 표절 대상이 되었다는 만화 '황혼유성군'은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나 '삼미'에 대해서는 당시에도 “나는 분명 신인(엄밀히 말해 작가지망생) 시절 문장을 도용하고 출처를 밝히지 않는 실수를 저질렀다. 몰라서 저지른 실수라 더욱 낯 뜨겁다(무지야말로 가장 부끄러운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고 월간 중앙은 보도했다.

'낮잠'과 반박문의 오류에 대한 박민규의 사과

그는 중앙시사매거진에 보낸 해명 글에서 "오래전 일본만화 <황혼유성군>을 읽었던 기억이 있다. 신인 시절 <읽을 만한 책 추천> 등의 잡문(雜文)을 쓰기 위해서였다”고 털어 놓으며 "모든 독서가 뇌리에 남는 것은 아니지만 제시하신 부분들은 설사 보편적인 로맨스의 구도라고 해도 객관적으로 비슷한 면이 확실히 있는 것 같다. 다시 한 번 검토해보고 그럴 만한 필요가 있겠구나 생각이 든다면 조처를 취하도록 하겠다. 좋은 지적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정하고 반성하고 심지어 감사하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그는 글 마지막에 "제가 본 책임에는 틀림이 없어요. 귀한 지면에 절대 실어선 안 될 글을 드려 정말 무어라 사과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라며 지난 반박문에 대한 사과도 잊지 않았다.

'삼미'에 대한 박민규의 인정

박민규는 이전 반박문에서도 '삼미'의 표절을 일부 인정했지만 이번 해명문에서는 더 정확하게 어떤 부분을 어떻게 도용했는지를 밝히며 사과했다. 그는 "각설하고 ‘거꾸로 보는 한국 야구사’의 부분 부분이 제가 쓴 소설에 들어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제기하신 선수 이름 풀이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동일하지 않은 나머지 이름도 제가 쓴 것이 아닙니다."라며 "명백한 도용이고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당시 저는 지적재산권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인간이었고 무지야말로 가장 부끄러운 부덕의 소치가 분명합니다."라고 밝혔다.

박민규의 해명문 전문은 중앙시사매거진에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