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4일 11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4일 11시 31분 KST

주요기업 절반 올해 매출 준다

gettyimagesbank

세계 경기 둔화 등의 여파로 국내 주요 기업의 절반가량이 올해 매출이 작년보다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저성장 기조가 굳어지면서 올해 매출 신장세가 2000년대 들어 가장 부진할 것이라는 암울한 예측이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쳐 시가총액 상위 300개 기업 가운데 올해 연간 매출액이 작년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기업의 비중은 56%로 집계됐다.

이는 해당 기업들에 대한 증권사 실적 전망치를 기준으로 집계한 수치이다.

이같은 예측이 들어맞는다면 분석 대상 기간인 2002년 이후 매출 증가 기업 비중이 50%대로 떨어지는 첫 사례가 된다.

작년에는 시가총액 상위 300개 기업 중 71%의 연간 매출이 전년보다 증가했다. 예상치 69%와 큰 차이가 없었다.

수년간 실제 매출 증가 기업 비중이 전망치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가 최근 10여년래 가장 부진할 것이라는 예측이 현실이 될 가능성이 크다.

주요 기업들의 매출 감소세는 2011년 이후 특히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2011년 시가총액 상위 300위 기업 중 매출이 전년보다 증가한 곳의 비중은 87%에 달했다. 201년에는 이 비율이 78%로 감소했고 2013년에는 60%로 떨어졌다.

지난해 70%대로 반등했지만 올해 50%대로 추락하며 기업들이 외형 성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이 드러났다.

강재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둔화되는 저성장 국면에서 매출이 성장하는 기업도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며 "외형이 성장하는 기업은 앞으로 더욱 희소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최근 국내 기업들은 유가 하락 등에 따른 비용절감으로 이익은 내고 있지만 세계적인 경기 둔화와 내수 부진 등으로 외형 성장이 정체되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도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중 금융사 등을 제외한 제조업체 506개사의 매출액은 작년 동기에 견줘 4.7% 감소했다.

한국 경제의 성장 동력이 추세적으로 하락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천구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내·외수의 복합 불황으로 GDP의 추세성장률(잠재성장률)이 2000년대 초반 5%대 중반에서 최근 3%대 중반까지 하락했다"며 "한국 경제의 장기 성장력과 복원력 회복을 위해 신속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연도별 시가총액 상위 300개 기업 중 전년 대비 매출 증가 기업 비율(단위:%)

d

※자료: 하이투자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