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4일 10시 31분 KST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54% : 세월호 이후 최고 (한국갤럽)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정 지지도가 올들어 처음으로 50%를 넘으면서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은 지난 1∼3일 전국 성인 남녀 1천3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에서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적 평가가 54%, 부정적 평가가 38%로 각각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평가를 유보한 의견은 전체의 8%였다.

박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률은 지난 8·25 남북합의 후 급등해 지난주에 올해 최고치인 49%를 찍었고, 이번주에 5%포인트 추가 상승하면서 작년 4월 세월호 사고 이후 처음으로 지지율 50%대를 회복했다.

반면에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률은 지난주보다 6%포인트나 떨어졌다.

긍정적 평가를 내린 평가자의 36%가 '대북·안보 정책'을, 17%가 '외교·국제 관계'를 이유로 꼽은 것으로 비춰볼 때 국정 지지도가 상승한 배경은 방중 외교의 영향으로 판단된다고 갤럽은 분석했다.

연령별로 8·25 남북합의 이후 2주간 긍정적 응답률 상승폭은 40대가 32%포인트로 가장 컸다. 50대는 25%포인트, 20·30·60세 이상인 3개 연령대 집단에서는 상승폭이 15%포인트 안팎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 44%, 새정치민주연합 22%, 정의당 4%로 집계됐다. 새누리당과 정의당의 지지도는 지난주와 같았고, 새정치연합은 1%포인트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