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4일 06시 34분 KST

세살 난민의 죽음, 영국 정부를 바꾸다 : 난민 수천명 받기로

shutterstock

터키 해변에서 익사체로 발견된 세 살배기 시리아 난민 아일란 쿠르디의 사진이 난민수용에 소극적이던 영국 정부의 태도까지 바꿨다.

가디언을 비롯한 영국 언론들은 쿠르디의 사진이 전세계에 슬픔과 충격을 던지면서 그동안 난민 수용에 반대하던 영국이 수천 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할 것이라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더 많은 난민을 수용해야 한다는 국내외의 압박에 굴복해 수일 내로 이를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영국이 수용할 난민의 숫자나 수용 장소 등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영국은 시리아 국경지역에 위치한 유엔난민기구(UNHCR) 난민캠프에서 생활하고 있는 난민들을 자국에 수용할 예정이며 독일이 받아들이기로 한 1만 5천 명에는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가디언은 전망했다. 영국은 지금까지 난민캠프의 난민 200명만 수용했다.

쿠르디의 사진을 보기 전까지만 해도 캐머런 총리는 "난민사태는 유럽국가가 더 많은 난민을 받아들인다고 해서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난민 수용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세살 난민 꼬마의 비극적인 사진이 공개된 후 난민을 더 많이 수용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정치권은 물론 일반 국민 사이에서 터져나오면서 영국 정부도 닫힌 문을 열기로 했다.

총리실 관계자는 캐머런 총리가 전 세계에 공분을 불러온 시리아 난민 꼬마의 사진으로 촉발된 이 같은 목소리로 인해 난민 수용 불가라는 강경 태도에서 물러섰다고 인정했다.

캐머런 총리도 이날 "영국은 도덕적인 나라이며 우리의 도덕적 책임들을 이행할 것"이라고 말하며 하루 만에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앞서 지난 2일 시리아 북부 코바니 출신 쿠르디(3)는 터키 휴양지 보드룸의 해변에서 익사체로 발견됐다.

터키 도안 통신이 찍어 주요 외신들이 전송한 그의 마지막 모습을 담은 사진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파도에 휩쓸린 인도주의'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공유되면서 전 세계적인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영국 정치권도 캐머런 총리에 대한 압박의 수위를 높이며 정부에 대해 난민을 더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집권 보수당 의원인 보리스 존슨 런던 시장은 "우리는 박해와 고통으로부터 도망쳐온 사람들을 받아줘야 한다"며 "런던은 도덕적 책임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말하며 캐머런 총리를 압박했다.


Migration Crisis: Desperate Father Pulls Family Onto Train Tracks - Sky News

Photo gallery
유럽, 난민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