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3일 17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3일 18시 41분 KST

테일러 스위프트의 뮤비는 '백인 식민주의'를 답습했나?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신작 뮤직비디오 '와일디스트 드림스'(Widiest Dreams)를 둘러싸고 '백인 식민주의'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뮤직비디오는 조셉 칸이 연출을 맡고 할리우드 감독 겸 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아들 스콧 이스트우드가 공동 주연을 맡은 4분 분량이다. 1950년대 할리우드 남녀 주연배우가 아프리카에서 영화를 찍다가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이다.

지난 30일(현지시간) MTV 뮤직비디오 시상식에서 첫선을 보였으며, 현재 유튜브에서 조회 수 1천400만 회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문제는 이 뮤직비디오에서 그려진 아프리카의 모습은 백인 식민주의가 주입한 고정관념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았다는 점이다.

작열하는 태양 아래 광활한 벌판에서 사자와 기린, 코끼리 등 야생동물들이 뛰어다니는 가운데 흰 셔츠와 카키색 바지를 입은 백인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내용이 마치 1985년 영화 '아웃 오브 아프리카'를 연상케 한다.

특히 뮤직비디오에서는 흑인들이 전면에 등장하지 않고 주인공 뒤편에서 도망치듯 사라진다.

이는 케냐의 작가 비냐방가 와이나이나가 2005년 발표한 풍자작품 '아프리카에 대한 글쓰기'(How to write about Africa)에서 아프리카에 대한 잘못된 환상을 지적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와이나이나는 글에서 "아프리카를 있는 그대의 모습으로 서술하지 않고 백인 식민주의가 주입한 관념대로 야생동물이 사바나에서 뛰어노는 낭만적인 모습으로 그려온 게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문제는 이 뮤직비디오를 보면 백인 식민주의를 비판한 것인지, 아니면 백인 식민주의를 답습한 것인지 알 수가 없다는 점이다.

연출은 맡은 조셉 칸은 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와일디스트 드림스'는 흑인 여성이 프로듀서를 맡았으며, 흑인 남성이 편집을 했다"고 흑인 스태프도 참여했음을 강조했다.

그는 "이 뮤직비디오는 1950년대 아프리카를 배경으로 두 남녀 배우가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은 것"이라며 "우리는 현재 시점에서 과거의 관행을 비판적으로 다뤘다"고 우회적으로 밝혔다.

결국, 조셉 칸은 백인 식민주의를 풍자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식민주의 비판에 대응하고자 한 조셉 칸의 트윗이 되려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나와 오래 일한 프로듀서, 파워/레인저, 블랭크 스페이스, 와일디스트 드림을 제작한 질 하딘은 (엄청나게 섹시한) 흑인 여성이다. 참고로 말하자면."

프로듀서를 묘사하는데 그냥 흑인 여성도 아니고, 왜 '엄청나게 섹시한(super hot)'을 붙였는지는 의문이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이번 논란에 대해 공개적으로 답변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한편 그녀는 뮤직비디오 수익금을 미국 아프리카 공원 재단에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