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3일 13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3일 13시 05분 KST

42장의 사진으로 보는 사상 최대 규모의 中 열병식

중국이 3일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중국인민의 항일전쟁 승리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식과 사상 최대 규모의 군사퍼레이드(열병식)를 개최했다.

이를 통해 항일전쟁 승리의 의미를 되새기는 동시에 첨단 무기를 통해 군사력을 과시하면서 주요 2개국(G-2)으로 올라선 중국의 '글로벌 파워'를 대내외적으로 천명했다.

시 주석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 등 정상급 외빈 50여명과 각국 외교사절, 중국의 전현직 지도부 등이 톈안먼 성루에 올랐다.

시 주석 오른쪽에 푸틴 대통령과 박 대통령 순으로 자리가 배치돼 중러간 '신밀월' 관계와 긴밀해 진 한중 관계를 대내외적으로 과시한 반면, 최룡해 비서는 끝자리에 배치돼 냉각된 북중 관계의 현주소를 짐작케 했다.

시 주석은 기념사를 통해 중국 인민해방군 병력 30만명을 감축하겠다고 전격적으로 선언했다.

그는 "중국이 평화발전의 길을 걸으며 패권주의를 추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는 중국의 '군사력 강화'가 평화적인 목적에서 이뤄지는 것임을 강조하면서 중국의 군사력 확대를 바라보는 주변국의 우려를 불식하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열병식은 군 병력 1만2천여명과 500여대의 무기 장비, 200여대의 군용기가 총동원돼 역대 최대규모로 진행됐다.

'항모킬러'로 불리는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둥펑-21D'(DF-21D)와 '둥펑-26'(DF-26),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둥펑(東風·DF)-31A', 주력 전투기인 젠(殲)-10과, 젠-10A, 젠-11, 젠-15, 방공미사일 시스템 훙치(紅旗)6 대전차 미사일 시스템 '훙젠(紅箭)-10 등이 대거 공개됐다.

그러나 중국은 차세대 전략미사일인 '둥펑-31B'와 '둥펑-41', 중국판 스텔스 전투기로 알려진 젠(殲)-20과 젠-31 등 최신예 전략 무기는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의 이같은 '군사굴기' 행보는 미국과 일본의 대중(對中)포위망 구축 시도에 반격 능력을 과시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Photo gallery열병식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