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2일 15시 39분 KST

[한중 정상회담] "한반도 긴장 고조시키는 어떠한 행동도 반대"

ASSOCIATED PRESS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right, shakes hands with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t the Great Hall of the People in Beijing, Wednesday, Sept. 2, 2015. World leaders are in Beijing to attend events related to China's commemoration of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Lintao Zhang/Pool Photo via AP)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2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떠한 행동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국 정상은 이날 중국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한중 관계, 한반도 정세, 한중일 3국 협력을 포함한 동북아 지역 및 국제 문제 등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했다며 이같은 내용의 회담 결과를 청와대가 전했다.

두 정상은 우선 2005년 9.19 공동성명 및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관련 결의들이 "충실히 이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어떠한 행동에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비핵화 목표를 확고히 견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는 한편 최근 국제사회의 단합된 노력으로 이란 핵협상이 타결됐음에 주목했다고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전했다.

양 정상은 이같은 인식을 토대로 "의미있는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여기에는 북한이 향후 미사일 발사 또는 핵실험 등의 추가도발을 해서는 안되며, 북한의 비핵화를 담보할 수 있도록 6자 회담을 실질적으로 진전시켜 나가겠다는 양국 정상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양 정상은 또한 8.25 남북고위급 접촉 합의와 관련, "최근 한반도에서 조성됐던 긴장 상태가 남북간 협의를 통해 완화된 것"으로 평가한 뒤 이번 합의가 구체적인 행동으로 이행돼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가속화되기를 희망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와 관련, 두 정상은 한중이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한반도 정세 발전을 포함해 한반도 지역 및 국제 문제에 대해 의사소통 및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이날 한중 정상회담에서 우리측은 "한반도가 분단 70년을 맞아 조속히 평화롭게 통일되는 것이 지역 평화와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고, 중국측은 "한반도가 장래에 한민족에 의해 평화적으로 통일되는 것을 지지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금번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정상간에 한반도 통일 문제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pgh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한중일 3국 협력방안에 대해선 올해 10월말이나 11월초를 포함한 상호 편리한 시기에 한국에서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양국 정상은 3국 협력체제가 동북아 지역의 평화·안정과 번영을 위한 중요한 협력의 틀로서 계속 유지, 발전돼 나가야 한다는 점을 확인했고, 시 주석은 박 대통령에게 "3국 정상회의 의장으로서 3국 협력 정상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오셨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항일(抗日)전쟁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전 70주년'(전승절) 기념행사와 관련, "이 지역에서의 화해와 미래지향적인 협력의 메시지가 발신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박 대통령의 행사 참석에 대해 환영 의사를 표했으며, 박 대통령은 중국이 상하이(上海) 등에서 우리의 독립투쟁 유적지를 보존하기 위해 노력해준 것에 사의를 표명했다.

양국 정상은 아울러 한중관계와 관련, "양국 관계가 전례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판다 공동연구를 위한 유관기관 협의 조기 마무리 ▲한중 인문유대 강화 사업 확대·발전 ▲문화분야 콘텐츠 공동개발 및 제3국 진출 협력 등을 추진키로 했다.

두 정상은 우리 측의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이 역내 신뢰와 협력 구축을 위한 매우 유용한 틀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구체화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는 한편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에서 상호 연계 가능성을 모색하기로 했다.


한중 정상회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