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2일 14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2일 14시 32분 KST

"백남준 '다다익선' 모니터 여분 부족하다"

국립현대미술관이 과천관에서 상설 전시하는 백남준의 대표작 '다다익선'을 구성하는 모니터를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고장시 원형에 가깝게는 수리가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2일 국정감사 보도자료에서 '다다익선' 구성물인 모니터 1천3개 중 국립현대미술관이 확보하고 있는 예비 모니터는 10인치 70대, 20인치 15대, 25인치 10대 등 모두 95대로 여분 확보율이 9.4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nam june paik

정 의원은 해당 모니터는 "2012년 12월 국내외에서 생산이 전면 중단된 구형 브라운관으로 사실상 추가 확보가 불투명하다"며 "앞으로 모니터 고장으로 작품을 수리하려 해도 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고 이 때문에 다다익선 원형을 볼 수 없을 우려가 높다"고 강조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1988년 이 작품이 설치된 이후 2010년 244대, 2012년 79대, 2013년 100대, 2014년 98대, 올해 317대를 교체했다.

정 의원은 "모니터 생산 중단은 예견된 것이었는데도 그동안 예비 모니터 확보를 위한 노력을 전혀 기울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또한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한 백남준 작품 42점 중 17점이 최근 5년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전시된 적 없이 수장고에만 있어 시민들이 작품을 볼 기회가 적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국립현대미술관은 "다다익선에 사용된 모니터는 현재 단종된 상태"라며 "기술적으로 완벽하게 모니터를 대체할 수 없기 때문에 이를 수리, 유지 보수하는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술관 소장 백남준 작품 중 25점은 드로잉, 판화, 비디오테이프(작품 영상)로 애초부터 연구 목적으로 수집한 작품이어서 관람객 전시 활용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나머지 17점 중 14점은 2012년 이후 1회 이상 전시 혹은 대여로 이용돼 높은 활용도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