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2일 12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2일 12시 32분 KST

서울대 역사 교수들, 실명으로 "국정교과서 반대"(사진)

박근혜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제지하려고 서울대 역사 전공 교수들과 전국 초·중·고 역사 교사들이 이름을 걸고 나섰다. 역사학계와 역사교육계 전문가들이 반대 의견을 공식화한 것으로, ‘국정화 최종 결정’을 앞둔 정부에 적잖은 부담이 되리라 전망된다. 교육부는 9월말께 ‘2015 개정 교육 과정’ 총론과 각론을 고시하며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여부를 발표하기로 돼 있다.

default

서울대 역사 관련 5개학과 교수 34명은 2일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만나 ‘황우여 교육부 장관님께 드리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의견서에서 인문대 국사학·동양사·서양사·고고미술사학과와 사범대 역사교육과 전체 교수 44명의 77%인 34명이 실명으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뜻을 밝혔다. 의견서에 이름을 올린 교수 2명은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황 부총리를 면담했다. 한국 사회와 학계에서 ‘상징성’이 강한 서울대 역사 전공 교수의 압도적 다수가 정부 정책에 집단으로 반기를 든 것은 전례를 찾기 어려운 이례적 현상이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에 대한 학계의 우려가 얼마나 크고 엄중한지를 방증한다.

서울대 교수 2명은 황 부총리 면담 직후 정부서울청사 정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정중하지만 단호한 ‘국정화 반대 뜻’을 담은 의견서를 공개했다. 서울대 교수들은 “역사(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헌법 정신과 합치하지 않으며, 국가와 사회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주변 역사학자 중에서 국정화에 찬성하는 이는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전국 중·고교 역사 교사와 초등학교 교사들도 2일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및 역사과 교육과정 개악에 반대하는 현장 역사교사 2255인 선언’을 발표했다. 지난해 10월 1차 ‘국정화 반대’ 선언 땐 1034명이 이름을 올렸는데, 1년 만에 실명으로 반대 의사를 밝힌 역사 교사 숫자가 두배로 늘었다.

교사들은 선언문을 통해 “정부가 현장 교사들의 반대에도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를 결정한다면 즉각 국정 교과서 폐지 운동을 벌이고 대안적 역사 교육을 실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다수 역사 전문가들의 강한 반대에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2일 ‘국회 대표연설’에서 거듭 국정화를 주장했다. 김 대표는 “편향된 역사관에 따른 교육으로 혼란을 겪지 않도록, 철저하게 사실에 입각하고 중립적인 시각을 갖춘 ‘국정 역사교과서’ 도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