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2일 08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2일 08시 41분 KST

'열병식 블루'? 베이징 하늘이 맑아졌다!

Alamy

'스모그 도시'로 불리는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시진핑(習近平) 체제의 최대 정치이벤트인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열병식이 스모그 없는 날씨 속에 치러질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신경보(新京報) 등 중국언론들은 2일 베이징 기상당국 등을 인용, "열병식 당일베이징은 맑거나 구름이 많이 낀 날씨를 보일 것"이라며 "대기질은 2급 수준을 보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대기질(AQI)을 0∼50 1급(우수), 51∼100 2급(양호), 101∼150 3급(가벼운 오염), 151∼200 4급(중간 오염), 201∼300 5급(심각한(重度) 오염), 301 이상 6급(매우 심각한(嚴重) 오염) 등 6단계로 구분한다.

이 신문은 또 "3일 (베이징에) 비가 내릴 가능성은 작다. 낮기온은 25∼30도로 예상된다"며 "(열병식이 열리는) 톈안먼(天安門) 광장은 가장 좋은 기상상태를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베이징의 대기질은 열흘 이상 좋은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열병식 블루'라는 표현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일부 언론은 베이징시가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수치 측정을 시작한 이래 이 수치가 열흘 가량 '1급' 수준을 유지한 경우는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기상당국은 애초 이번 열병식이 약하거나 중간 수준의 스모그가 낀 날씨 속에 치러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한 바 있다.

중국의 한 기상전문가는 잠시 스모그가 자취를 감춘 배경에 대해 "(열병식을 앞두고 당국이) 끊임없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였을 뿐 아니라 북풍이 지속적으로 불어왔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중국당국은 열병식을 10여 일 앞둔 지난 20일부터 시내 전체에 대해 차량 2부제 시행에 돌입하고 시내 건축 현장에 대한 공사를 중단토록 하는 등 스모그 없는 열병식을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왔다.

석탄보일러, 제조업체 및 콘크리트 반죽업체 등 총 1만 2천255개사의 가동을 임시 중단시켰다.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