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2일 0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2일 03시 23분 KST

뉴욕공항 검색요원이 한국 여대생 성추행

Gettyimagesbank

미국 뉴욕 공항의 연방 교통안전국(TSA) 소속 검색 직원이 공항에서 한국인 여대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1일(현지시간) 교포사회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8시께 한국 여대생 A(21)씨는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사우스웨스트항공 여객기를 타고 뉴욕 라과디아공항에 도착했다.

공항 검색대에서 TSA 직원 맥시 오쿠엔도(40)는 A씨에게 무기가 있는지를 추가로 검색해야 한다며 '남자 화장실'로 따라오라고 했다.

A씨는 영어에 능숙하지 않았지만 "나는 여자이기 때문에 여성 직원이 검색해야 한다. 모든 사람에게 이런 식으로 검색하느냐"고 따졌으나, 오쿠엔도는 "그렇다"며 A씨의 요구를 무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쿠엔도는 화장실에서 A씨의 두 팔을 올리게 한 뒤 하의 지퍼를 내리고 은밀한 부위과 가슴을 만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목격자 등의 신고로 27일 체포된 오쿠엔도는 감금과 성추행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공항 검색은 지정된 구역을 벗어날 수 없고 남성 직원은 여성 승객을 검색할 수 없기 때문이다.

A씨는 솔트레이크시티에 교환학생으로 왔다가 친구를 만나러 뉴욕에 온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