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2일 08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2일 08시 32분 KST

AV배우 유이 히타노 사진 넣은 대만 교통카드가 완판됐다(사진)

타이페이의 교통카드 업체인 이지카드가 내놓은 스페셜 에디션 카드가 완판됐다. 출시와 동시에 전화주문이 폭주하면서 15,000세트가 모두 팔렸다고. 얼마나 특별한 교통카드일까 궁금하다면, 아래 사진을 보자.

yui hatano

‘천사’와 ‘악마’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 카드에는 각각 동일한 여성이 다른 분위기의 모습으로 찍은 사진이 박혀있다. 주문이 폭주한 이유는 바로 이 여성 때문이다. 그의 이름은 유이 히타노. 중국 배우 ‘린즈링’을 닮은 것으로 유명한 일본의 AV배우다.

yui hatano

AP통신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 교통카드는 발매 사실이 알려졌을 때부터 정치인과 학부모, 여성단체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이 이미지가 여성을 비하하는 것이며 아이들에게 부적절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비난이었다. 여러 편의점 체인이 판매를 거부하자, 제조사인 이지카드는 전화주문으로만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어쨌든 전화주문만으로도 이 교통카드는 매진을 기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유이 히타노는 “대만을 워낙 좋아하는 데다, 이지카드의 자선 프로그램을 돕는 차원에서 사진 사용을 허락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