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01일 17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01일 17시 50분 KST

'SBS 퇴사' 김일중 아나 "전현무·오상진에 자극"

OSEN

10년간 몸 담았던 SBS의 품을 떠나는 김일중 아나운서가 그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일중 아나운서는 '좋은 아침' 마지막 녹화를 끝낸 당일 등촌동 SBS홀에서 OSEN과 만나 퇴사를 결심하게 된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김일중 아나운서는 "방송에 대한 욕심이 생긴 게 우선 솔직한 내 심경이다. 좀 더 넓은 환경에서 다양한 방송에 도전해보고, 능력을 시험해보고 싶었다"며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안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해서 어렵사리 결정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응원을 보내준 가족들, 이를 받아들여준 SBS 관계자분들께 우선적으로 감사하다"고 밝혔다.

앞서 연이어 프리를 선언하며 각각 KBS와 MBC를 떠났던 방송인 전현무와 오상진의 활약상도 언급했다. 두 사람과는 2005년에 지상파 3사 아나운서로 첫 스타트 라인을 밟았던 인연이 있다.

김 아나운서는 "같은 해에 입사해서 지금은 다른 길을 걷고 있는 전현무와 오상진을 보면서 적잖은 자극을 받았다. 늦었지만, 이들과 다시 경쟁을 펼쳐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동안은 휴식을 취하며, 향후 구체적인 행보를 결정하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김일중 아나운서는 "쉼 없이 달려왔던 10년이었던 것 같다. 일단 휴식을 취하며, 다음 행보에 대해 진중하게 결정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005년 SBS 13기 공채 아나운서로 첫발을 내디딘 김일중 아나운서는 '백년손님 자기야' '한밤의 TV연예' '긴급출동 SOS 24' '월드컵 중계' '올림픽 중계', 라디오 '김지선, 김일중의 세상을 만나자' 등 중계부터 예능까지 다방면으로 활약하며 SBS 간판 아나운서로 활약해 왔다.